'신박한 정리' 박나래, 김호중의 옷장 정리에 동참
'신박한 정리' 박나래, 김호중의 옷장 정리에 동참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7.07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개그우먼 박나래가 패알못 김호중의 스타일리스트를 자처하며 대유잼을 선물했다.

지난(6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 박나래는 신애라, 윤균상과 함께 트롯 대세 영기와 김호중이 함께 사는 집을 찾아 신박한 정리를 제안했다.

먼저 영기의 방에 들어선 박나래는 낡은 플라스틱 서랍을 보며, “옛날 개그맨들이 신길동에서 혼자 자취를 많이 했다. 20대 때 혼자 살 때 나도 이걸 썼다”는 무명시절을 소환하며 버리면 안 되는 추억템임을 강조했다. 하지만 영기는 “아니다. 버려도 된다. 하나도 서운하지 않다”라며 손사래를 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김호중의 옷장 정리에 동참한 박나래는 모든 물건을 사랑하는 애착 요정으로 변신, “버려야 한다”는 신애라와 티격태격 케미를 뽐냈다. 특히 쿨하게 의상을 버리는 김호중에게 “자선바자회처럼 물건을 내놓는 게 아니다. 남는 게 없다. 여름이라고 속옷만 입고 돌아다닐 거냐”라고 거듭 만류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냉장고 정리에 나선 박나래는 끊임없이 나오는 조선 8도의 각종 김치에 깜짝 놀랐다. 특히 고향 전라도 특유의 홍어 김치가 등장하자 “고기 삶을까요?”라며 삼합 요리를 제안하는가 하면, “김치 파티를 해야겠다. 이 정도 스케일이면 판을 벌려야 한다”면서 양팔을 걷어붙이며 나래바 사장님의 요섹미를 뽐냈다.

1차 정리를 마친 박나래는 “쇼핑 한번 하고 싶다”는 김호중과 함께 멀티숍으로 향했다. “채우는 건 내 전문, 원래 나이대로 돌려놓겠다”며 부캐 ‘조지나’를 소환하며 개성 넘치는 의상과 아이템을 적극 추천했지만 “쇼핑을 한 번도 안 해봤다”는 김호중은 시종일관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박나래는 “고집이 너무 세다. 옷을 채우기는커녕 불쾌지수만 가득 채웠다”고 투정을 부려 이날 웃음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이처럼 박나래는 맥시멀 라이프의 아이콘으로 모든 물건에 애착을 보이며 대유잼을 선사하는가 하면, 냉장고 정리를 통해 요리 센스를 선보이고, 폭풍 쇼핑으로 패션 감각까지 뽐내는 등 팔방미인 예능 퀸의 면모를 마음껏 과시했다.

한편, 지난해 연예대상 수상에 이어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도 예능상을 거머쥐며 최고의 개그우먼임을 입증한 박나래는 tvN '신박한 정리‘를 비롯해 Olive '밥블레스유2‘ MBC ‘구해줘 홈즈’ '나 혼자 산다' tvN ‘코미디빅리그’ '도레미마켓‘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