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양세형, 백종원 역대급 요리 맛보려 김희철X양동근 배신
'맛남의 광장' 양세형, 백종원 역대급 요리 맛보려 김희철X양동근 배신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0.07.09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9일(목) 밤 10시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철원의 또 다른 특산물인 ‘우유’ 살리기에 나선다. 완전식품의 대명사로 한때 온 국민의 사랑을 받았던 우유는 저출산 문제로 주 소비층인 영유아 수가 계속해서 줄어들며 심각한 소비침체를 맞은 상황이었다. 넘치는 잉여 우유로 근심에 빠진 농가를 돕기 위해 농벤져스가 나섰다.

본격적인 요리 개발에 앞서 김희철, 양동근, 양세형 세 사람은 철원 투어에 나섰다. 철원 홍보를 위해 철원의 대표 명소인 고석정과 코로나 사태로 소비가 위축된 전통시장에 가기로 한 것. 출발 전부터 한껏 들뜬 세 사람은 이동하는 차 안에서 서태지와 아이들 노래로 대통합,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했다. 또한, 고석정에 도착한 세 사람은 그림 같은 풍경에 취해 평소와 다른 역대급 텐션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던 세 사람은 맛있는 냄새에 이끌려 삶은 옥수수를 구매했고, 돌아오는 차 안에서 배고픔을 이기지 못한 나머지 몰래 옥수수를 나눠 먹었다. 이들은 숙소에 있는 백종원과 김동준에게는 이 사실을 숨기기로 약속하며 완전범죄를 꿈꿨다. 하지만 눈치백단 백종원의 눈을 피해갈 수 없었고, 급기야 내부고발자가 생기며 팀 내 분열(?)이 일어났다. 과연 옥수수 사건의 결말은 어떨지 관심이 모아진다.

옥수수 사건 후, 백종원은 가마솥에 정성껏 끓인 우유 카레를 준비했다. 또한 파프리카 잎을 활용한 무침과 화로에 구운 시장 표 떡갈비까지 선보이며 완벽한 점심 한 상을 완성했다. 부드러운 맛이 일품인 우유 카레와 매콤 상큼한 맛이 매력적인 파프리카 잎 무침의 이색 조합은 멤버들의 입맛을 단숨에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평범함을 거부한 백종원 표 우유 카레 한 상은 9일(목) 밤 10시에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서 공개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