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위력에 의한 성추행 가해… 진상규명 철저”
“박원순, 위력에 의한 성추행 가해… 진상규명 철저”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7.1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측, 대리인 통해 13일 시민단체서 기자회견
“부적절한 신체접촉, 사진 전송”
“2차 피해 막아야… 철저한 진상규명을”
서울 은평구에 자리한 ‘한국여성의 전화’에서 13일 기자회견이 열리는 모습.(사진=최종환 기자)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13일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모습.(사진=최종환 기자)

톱데일리 최종환 기자 =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측이 13일 서울 은평구에 자리한 시민단체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입장을 내고 “시장 집무실에서 수차례 위력에 의한 성추행이 가해졌다”고 밝혔다.

피해자 A 씨의 법률 대리인인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이 사건을 “전형적인 권력과 위력에 의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톱데일리DB=성폭력상담소 이미경 소장
톱데일리DB=성폭력상담소 이미경 소장

 

이미경 소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사건 개요와 상황 등 피해 경과를 보고했다. 이 소장에 따르면, 故 박 전 시장은 수행 비서 A 씨를 지속적으로 성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미경 소장은 “비서가 시장에 대해 절대적으로 거부나 저항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업무시간뿐만 아니라 퇴근 후에도 사생활 언급, 신체접촉, 사진 전송을 가했다”며 “본인의 속옷차림 사진전송, 늦은 밤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 대화 요구, 음란한 문자 발송 등 점점 가해의 수위는 심각해졌다”고 구체적인 피해 상황을 설명했다.

이미경 소장은 이번 사건이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이라며, 피해자는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받고 있어 철저한 진상규명을 당부했다.

이 소장은 “박원순 전 시장은 여성 인권에 관심을 갖고 역할을 해 온 사회적 리더였다”며 “직장내 여성노동자에 대한 성적 대상화, 성희롱, 성추행을 가했다”며 “이 사안이 누구보다 자신에게 해당된다는 점을 깨닫고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멈추는 선택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피해자에 대한 보호와 지원이 없는 현실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가했다.

특히 “서울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주어졌다는 점을 목도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누가 국가시스템을 믿고 위력 성폭력 피해사실을 고소할 수 있겠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피해자는 말할 수 있는 사람이며 말할 권리가 있다”며 “앞으로는 피해를 입고도 숨죽이며 살아갈 사람이 없는 사회로 만들기 위해, 위력 성폭력에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수행 비서 A 씨는 지난 5월 12일과 26일 두 차례에 걸쳐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에 상담을 받았다. 이후 법률 검토를 거쳐 지난 8일 고소장을 접수했다. 고소장 기재 범죄 사실은 성폭력 특례법위반, 형법상 강제추행이다.

피해자 A 씨는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짧은 글로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A 씨는 “울부짖어야 하고, 신고했어야 마땅했다”며 “제가 자책하지 않을 수 있을까 후회했다”고 자신의 상황을 전했다.

또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었다”며 “일상과 안전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