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대HCN 우선협상대상자, SK텔레콤 유력
[단독] 현대HCN 우선협상대상자, SK텔레콤 유력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0.07.24 15:1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O 공정성 이슈에 SK텔레콤 선정으로 가닥
현대백-SK, SK바이오랜드-현대HCN '맞교환' 딜 가능성 ↑
현대HCN, 다음주 '우선협상대상자' 공개 예정
현대HCN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에 KT스카이라이프가 아닌 SK텔레콤이 유력하다. 사진=SK텔레콤, 현대HCN
현대HCN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SK텔레콤이 유력하다. 사진=SK텔레콤, 현대HCN 편집=이진휘 기자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현대HCN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SK텔레콤이 선정될 것이 유력하다.

24일 이동통신사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HCN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 막판에 KT스카이라이프에서 SK텔레콤으로 방향을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관계자는 “KT스카이라이프 쪽으로 거의 기울었는데 정부가 공익성에 강하게 반발했다”며 “현대백화점이 SK텔레콤으로 결정을 바꾼 것에 대해선 현대HCN 임원진에게만 알려진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현대HCN은 팔리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결국 안전한 노선을 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업계 1위인 KT가 현대HCN을 인수하는 것에 공정거래위원회가 부정적인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가장 높은 인수 금액을 제시한 KT스카이라이프가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얻을 것이 확실시됐으나, 정부 측에서 반대 의견을 냈다. KT스카이라이프가 현대HCN을 인수하면 시장점유율 35.47%로 시장 독과점을 제한하는 정부 합산규제 기준선 33.33%을 넘어서게 된다. 현대HCN의 인수기업이 결정되면 이후 공정거래위원회와 과기정보통신부 등 정부 기관의 심사를 받게 된다.

국내 유료방송(SO) 시장점유율은 지난해 말 기준 ▲KT와 KT스카이라이프 31.52% ▲LG유플러스와 LG헬로비전 24.91%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24.17% ▲딜라이브 5.98% ▲CMB 4.58% ▲현대HCN 3.95% 순이다. SK텔레콤이 현대HCN을 인수해 SK브로드밴드와 합병하면 시장점유율 28.12%로 유료방송(SO) 1위 사업자 KT를 3% 차이로 바짝 추격하게 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매각주관사 크레디트스위스(CS)와 함께 다음주 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매듭짓고 현대HCN 공시를 통해 관련내용을 통보할 예정이다.

현대HCN 관계자는 “우선협상대상자는 아직 공식적으로 결정되지 않았고 검토중인 단계”라며 “추후에 우선협상대상자가 결정되면 공개할 예정”이라고 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이 원하는 현대HCN 인수가는 6500억원대로, KT스카이라이프는 6000억원대의 인수금액을 제시해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경쟁사보다 약 1000억원 높게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KT스카이라이프보다 낮은 금액을 제시했지만 대신 화장품 원료 회사 ‘SK바이오랜드‘ 맞교환(스왑) 카드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현재 SK바이오랜드 인수를 추진 중이다. SK바이오랜드의 모기업인 SKC 역시 CS를 매각주관사로 선정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아직까지 인수 신고전이라 공식적인 인수건에 대한 입장은 없다”며 “기업결합 신고가 접수되면 공정거래법을 통해 경쟁제한 우려가 있는지를 살펴볼 예정”이라고 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유료방송 시장은 독과점에 대한 이슈가 있어 기준에 맞게 처리해야 한다“며 “계약 체결 후 인수자가 제출하는 방송사업 계획서를 바탕으로 심사항목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현대HCN 인수를 시작으로 유료방송(SO) 케이블TV 사업자 딜라이브와 CMB도 매각을 추진할 예정이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의 SO 인수 경쟁은 계속될 전망이다.
현대HCN 인수를 시작으로 유료방송(SO) 케이블TV 사업자 딜라이브와 CMB도 매각을 추진할 예정이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의 SO 인수 경쟁은 계속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 2020-07-26 00:38:55
다른건 몰겠고. 현대hcn 돈벌어줄려고 협력업체들 그동안 일열심히했다..열심히일한자 쿨하게 떠나자~~~ 언제 없어지나했더니 이제 없었지네 ㅋㅋㅋㅋㅋㅋ

ㅇㅇ 2020-07-24 20:17:09
어떤게진실인가요? 뉴스마다 유력이 다른데, 근거있는얘기인가요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