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X이정은, 계속 엇갈리는 남매상봉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X이정은, 계속 엇갈리는 남매상봉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8.01 19: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천호진과 이정은의 엇갈림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태우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애틋한 가족애(愛)로 안방극장을 촉촉이 물들이고 있다. 무엇보다 닿을 듯 닿지 않는 천호진(송영달 역)과 이정은(강초연 역)의 '남매 상봉'이 안타까움을 배가시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남매임을 알게 된 홍연홍(조미령 분)이 송영달(천호진 분)에게 의도적으로 접근, 그의 힘을 빌려 자신의 빚을 갚는가 하면 송가네 식구들과 잦은 마찰을 빚었다. 이렇듯 지나치게 이기적이고 수 십 년 만에 만난 가족임에도 그리 행복해 보이지 않는 그녀의 태도에 송가네 식구들은 그녀가 '진짜 동생'이 아닐 것이라는 의구심을 품었다.

또한 가족과의 인연을 포기하는 듯한 강초연(이정은 분)의 모습이 그려지며 먹먹함을 자아냈다. 과거의 인연을 놓으려고 마음을 정리하는 강초연의 순간이 그려진 것. 그녀는 뛰어다니다 넘어진 송서진(안서연 분)의 상처를 치료하기 위해 과거 엄마가 준 손수건을 둘러주며 "미련스럽게 과거 붙들고 있지 말고 다 털어버리라는 하늘의 계신가 보다"라고 씁쓸한 마음을 비쳐 또 한 번 시청자들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여기에 과거 엄마가 남기고 간 손수건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는 송영달과 전혀 영문을 모르겠다는 듯 "손수건? 무슨?"이라고 답하는 홍연홍의 모습까지 그려지며 아슬아슬한 기류를 형성했다.

이에 두 사람이 서로가 남매라는 사실을 알게 될 수 있을지 주목되는 가운데 이번 주 방송되는 예고편에서 공개된 이들의 대사가 궁금증을 더한다. 외로이 있는 강초연을 애달프게 "영, 영숙아..."라고 부르는 송영달의 모습이 담긴 것. 닿을 듯 말 듯 한 순간은 의미심장한 전개를 예감케 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누군가의 연락을 받고 당황한 강초연과 손녀딸 송서진의 손을 꼭 잡고 어딘가로 향하는 송영달의 순간이 포착돼 이들에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들이 서로를 알아볼 수 있을지 본 방송에 더욱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예측할 수 없는 천호진과 이정은의 남매 상봉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태우고 있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오늘(1일) 저녁 7시 55분에 73, 74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2020-08-02 07:08:14
기사꼬라지하고는이런것들은온론폐지가답이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