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성훈X기안84X손담비X장도연, 광활한 복숭아밭에서 사투
'나 혼자 산다' 성훈X기안84X손담비X장도연, 광활한 복숭아밭에서 사투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8.01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김연경과 무지개 회원들이 힐링 가득한 여름휴가와 복숭아 농가 일손 돕기로 진한 여운이 남는 하루를 보냈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황지영, 김지우)가 각각 1부 10.8%, 2부 10.2%(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금요일에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안방극장의 웃음을 확실하게 책임졌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부 7.0%, 2부 6.6%(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금요일에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 명불허전 예능 최강자의 저력을 입증했다.

또한 본방송 직후 방영된 디지털 스핀오프 ‘여자들의 은밀한 파티 – 여은파’는 심야시간에도 불구하고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고, 금요일 밤을 휩쓸며 꽉 찬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서핑과 함께 한여름의 힐링을 만끽한 김연경과, 광활한 복숭아밭에서 사투를 벌인 성훈과 기안84, 손담비, 장도연의 일상이 펼쳐졌다. 

먼저 훈련 전 마지막 여름휴가를 즐기는 김연경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먼 길을 떠나기에 앞서 생애 첫 도시락 제작에 돌입, 인간미 넘치는 요리 실력을 뽐냈다. 당근을 꼿꼿이 세운 채 수직으로 칼질을 하고, 기름을 두른 팬에 시금치를 그대로 투하하는 어설픈 솜씨를 선보인 것. 

그런가 하면 김밥을 만 뒤 오이와 당근을 빼먹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고 재료를 김밥 안에 꽂아 넣는 신개념 요리법을 선보였다. 참기름을 빼먹자 완성된 김밥에 그대로 쏟아 붓는 거침없는 면모를 보이기도. 한 치의 망설임 없는 손놀림으로 도시락을 완성, 만족한 듯 셀프 칭찬을 늘어놓으며 호탕한 웃음을 지어 시청자들의 입꼬리까지 끌어올렸다.

준비를 마친 뒤 가평으로 향한 김연경은 웨이크 서핑에 도전했다. 제대로 중심을 잡지 못해 물에 빠지던 초반부와 달리, ‘월드 클래스’ 운동선수다운 습득력과 탁월한 운동신경을 뽐내며 보드 위에서 춤까지 추는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또한 물 위를 날아다니는 플라이 보드까지 도전, 공중부양에 거뜬하게 성공하며 안방극장의 묵은 체증까지 날려주었다. 

성훈과 기안84, 손담비, 장도연은 드넓은 복숭아농가에서 쉴 틈 없이 바쁜 하루를 보냈다. 지난주에 이어 한 팀이 된 ‘낯가림 남매’ 기안84와 장도연은 어색함을 벗어나기 위해 복숭아 빨리 따기 대결에 돌입, 속도를 맞추기 위해 느긋하게 기다리는 기안84의 매너에도 불구하고 결국 장도연이 패배를 맞이했다. 벌칙으로 딱밤을 맞은 그녀는 미안한 마음에 머리를 내어준 기안84의 정수리를 쿨하게 때려 폭소를 자아내기도.

한편 고된 업무에 지쳐가던 무지개 회원들은 한바탕 댄스파티로 잠깐의 휴식을 즐겼다. 트로트를 부르며 흥을 끌어올리는 손담비와 장도연에 이어, 화사의 ‘마리아’와 손담비의 ‘미쳤어’, ‘토요일 밤에’를 절묘하게 섞은 노래와 함께 흥겨운 춤사위를 선보이는 기안84의 개성 가득한 자태가 웃음을 절로 나오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네 사람은 손뼉 치기와 닭싸움, 코끼리 코 돌기로 승부욕 가득한 게임 대결을 펼쳤다. 탁월한 게임 실력을 자랑하는 성훈과 손담비, 몸 개그를 불사하는 기안84와 장도연의 상반된 호흡은 알찬 재미를 전했다. 

이처럼 ‘나 혼자 산다’는 한여름을 만끽하는 김연경의 일상과, 농가 일손 돕기로 뜻 깊은 하루를 보낸 무지개회원들의 이야기로 금요일 밤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연경은 서핑 완전 정복에 성공하며 통쾌한 에너지를 선사했다. 쉴 틈 없는 농사로 온종일 땀을 흘린 무지개 회원들은 뿌듯한 마음을 토로, 따뜻한 정까지 느끼게 만들었다.

혼자남녀의 다채로운 일상으로 알찬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