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 지창욱X김유정, 믿음 강해졌다 “내가 네 옆에 있을게”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X김유정, 믿음 강해졌다 “내가 네 옆에 있을게”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8.01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김유정의 본격 로맨스를 향한 기대를 높였다. 

지난 3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13회에서는 위기를 겪으며 더욱 믿음이 강해진 최대현(지창욱 분)과 정샛별(김유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정샛별에게 꽃다발 선물을 하는 최대현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 ‘튤립 꽃말’, ‘빨간 튤립 꽃말’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두 사람의 로맨스 진전을 향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샛별과 은별(솔빈 분) 자매는 불량 일진들에게 협박을 받으며 위기에 몰렸다. 불량 일진들이 아이돌 데뷔를 한 정은별에게 돈을 요구하며 조작 사진을 퍼뜨리겠다고 협박한 것. 결국 불량 일진들은 정은별의 사진과 영상을 퍼뜨렸고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정샛별 자매는 일진설에 휘말렸고, 강지욱(김민규 분)과 열애설까지 터지며 논란의 대상이 됐다. 

또 다시 사람들의 싸늘한 시선을 받게 된 정샛별은 충격에 휩싸였다. 최대현은 편의점 창고에 숨어있는 정샛별의 곁으로 갔다. 그리고 정샛별을 향한 믿음을 드러내며 “내가 알던 정샛별은 일진이 아니라 일진 혼내주는 애인데. 내가 네 옆에 있을 테니, 너무 겁먹지 말라”고 용기를 주며 따뜻하게 정샛별을 안아줬다. 정샛별에게 단 하나뿐인 최대현의 위로의 포옹은 뭉클한 감동이 됐다. 

이에 정샛별은 자신을 믿어주는 최대현과 공분희(김선영 분) 등 가족들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숨지 않고 직접 위기를 해결하러 나섰다. 불량 일진들을 제압해 조작 사진의 원본 영상을 손에 넣었고, 이를 스캔들을 터뜨린 기자에게 건넸다. 정샛별 자매의 진실은 세상에 밝혀졌고, 정샛별은 가장 먼저 최대현을 찾아가 품에 안겼다. 

방송 말미 최대현은 정샛별의 응원 속에 자신의 꿈을 실현할 편의점 본사로 출근했다. 서로에 대한 믿음이 커진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여기에 정샛별에게 빨간 튤립 꽃다발을 건네는 최대현의 모습으로 13회가 마무리되며, 다음 전개를 향한 설렘과 기대를 치솟게 했다. 

한편 ‘편의점 샛별이’ 14회에서는 최대현의 전폭적 지지 속에 검정고시를 치르게 되는 정샛별의 모습과, 편의점 본사 근무와 종로 신성점 점장 사이 선택의 기로에 놓이는 최대현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으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14회는 오늘(1일) 밤 10시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