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의 몸집 줄이기, 최종 목표는 '경영승계'
㈜한화의 몸집 줄이기, 최종 목표는 '경영승계'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0.08.03 14: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산탄 사업부문 분리, "전문성·효율성·기업가치 제고"+ESG 고려
방산사업, 전체 매출 56% 차지…기업가치 낮아질수록 승계 유리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좌)와 김동원 한화생명 총괄상무(우)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좌)와 김동원 한화생명 총괄상무(우)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한화그룹의 지주사인 ㈜한화가 앞으로도 방산사업부 떼어내기 작업을 지속할까? 이 작업이 향후 경영승계를 위한 유리한 발판으로 작용할까?

지난 30일 ㈜한화는 분산탄 사업부문을 분리해 ‘코리아 디펜스 인더스트리’ 설립을 발표했다. 물적분할로 이뤄짐에 따라 한화가 100% 지분을 가져가는 형태다.

이번 물적분할 결정에 대해 한화는 “전문성 특화 및 효율성, 적정 기업가치평가”를 이유로 들었다. 시장에서는 여기에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를 고려하는 차원에서의 분리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앞서 노르웨이 연기금이 한화에서 생산하는 분산탄을 이유로 투자 배제를 밝혔으며 국민연금에 대해서도 같은 이유로 비판이 나왔었다. 국민연금은 한화 지분 9.29%를 보유하고 있다.

분산탄 사업은 한화 내 매출 비중이 2% 내외로 여겨진다. 공시에 따르면 한화는 화약원료, 유도무기체계, 탄약체계, 화약응용 등 사업에서 2019년 기준 2조518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한화 전체 매출 4조4331억원의 56.8%에 해당한다.

또 새로이 설립되는 코리아 디펜스 인더스트리는 자산 약 560억, 자본금 20억원이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 한화 전체 자산 8조2965억원의 0.6%에 불과하다.

한화 매출 중 투자지주회사의 주 수익원인 상표권 매출액은 1474억원에 불과하다. 방산사업이 한화의 기업가치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ESG를 고려하든 전문성 특화와 사업의 효율성을 고려하든 이는 한화로서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셈이다. 지주사의 기업가치가 내려갈수록 난관으로 여겨지는 한화의 경영승계에 유리해지기 때문이다.

한화의 지분 구조를 보면 김승연 회장이 22.65%를 보유하고 있으며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사장과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가 각각 4.44%와 1.67%를 가지고 있다. 김 회장의 지분을 승계한다면 상당 금액의 상속세를 피하기 힘들다.

여기서 늘 거론되는 게 에이치솔루션이다. 에이치솔루션은 한화家 삼형제가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에이치솔루션은 한화 지분 4.20%를 가지고 있다.

한때 에이치솔루션과 한화의 합병이 경영승계 시나리오로 거론됐었다. 에이치솔루션이 한화의 지분 4.20%를 보유하고 있고 합병 이전 한화의 기업가치를 낮춘다면 4.20%의 지분에 더해 합병비율을 통한 지주사 지분 추가 확보가 가능해진다.

다만 지난해 기준 에이치솔루션 자산은 5479억원으로 한화의 1/10도 되지 않는다. 수익 또한 2017년 기준 2561억원에 불과하다. 자산으로 보나 수익성으로 보나 한화 1대 에이치솔루션 10의 합병비율도 힘들다.

일각에서는 에이치솔루션과의 합병이 이미 무산됐다는 의견도 나오지만, 실탄 확보를 통한 지분 매입에도 한화 기업가치가 떨어지는 것이 좋다. 또 에이치솔루션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한화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으며, 한화그룹 경영승계의 어느 시나리오를 선택해도 한화의 기업가치를 낮추는 게 필요충분조건이며 가장 최선의 방법이 사업분할이다.

앞서 한화는 사업부분을 떼어내는 작업을 진행해왔었다. 지난 2017년 한화는 지상무인화 사업과 해양무인화 사업을 한화테크윈과 한화시스템에 양도한데 이어 2018년에는 항공 사업과 공작기계 사업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정밀기계에 양도했다. 이어 자동차부품사업부를 물적분할해 에이치오토모티브를 설립했다. 

일정 수준의 목표치를 세우기보다는 최대한 낮추는 게 관건이다. 다만 아직 시기가 무르익지 않았다. 한화의 자산이 아직 8조원을 넘지만 2세들의 나이가 아직 젊다. 김동관 부사장은 올해로 만 37세, 김동원 상무는 만 35세에 불과하다. 미래를 위한 준비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마용 2020-08-05 01:12:14
너란새끼도다부질없다ㅡㅡ쓸모없는새끼ㅡㅡ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