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미오 프라텔로' 6년 만의 귀환
뮤지컬 ‘미오 프라텔로' 6년 만의 귀환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8.04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뮤지컬 '미오 프라텔로'측이 6년만에 재연 소식을 알리며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4일 뮤지컬 '미오 프라텔로'의 제작사 ㈜콘텐츠플래닝(대표 노재환)이 작품의 티저 포스터를 공개하며 웰메이드 창작뮤지컬의 귀환을 알렸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작품의 상징이 되는 노란 장미와 권총이 놓여져 있어 눈길을 끄는 동시에,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하지'라는 메인 카피는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탈리아어로 ‘나의 형제’를 뜻하는 ‘미오 프라텔로’는 1930년대 뉴욕 맨해튼을 배경으로 마피아의 뒷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뮤지컬 '미오 프라텔로'는 거대 마피아 조직 보스 루치아노 보체티의 아들 치치, 상원의원에 출마한 보체티 패밀리의 일원 써니보이와 그의 자서전을 집필하는 조력자 스티비까지 세 인물 사이에서 일어나는 이탈리아 마피아들의 우정과 사랑, 형제애를 담아냈다.

뮤지컬 '미오 프라텔로'는 '미아 파밀리아'의 후속편으로 전편에서 다루지 않았던 새로운 이야기를 담고 있다. '미오 프라텔로'는 재즈와 락,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의 노래와 함께 세 명의 배우가 다채로운 연기를 선사할 것으로 예고돼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과거와 현실의 벽을 넘나들며 미처 알지 못했던 진실을 파헤치는 뮤지컬 '미오 프라텔로'는 지난 2014년 초연 당시 탄탄한 스토리라인으로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옴니버스 형식으로 전개되는 구성과 개성 강한 캐릭터의 향연을 정밀하게 드라마에 접목시켜 관객의 흥미를 자극할 예정이다.

'미오 프라텔로'는 뮤지컬 '최후진술', '해적', '귀환' 등 다양한 창작 뮤지컬 작품에서 매력적인 소재와 드라마틱한 전개로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희준 작가와 뮤지컬 '팬레터', '미아 파밀리아' 등에서 중독성 있는 넘버를 보여준 박현숙 작곡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1930년 뉴욕 마피아 거리의 감성을 오롯이 담아낼 뮤지컬 '미오 프라텔로'는 2020년 하반기를 강타하며 보는 이들에게 완벽한 몰입감을 선사할 것이다.

한편, 뮤지컬 ‘미오 프라텔로'는 오는 9월 29일 드림아트센터 1관 에스비타운에서 그 화려한 막을 올린다.


최지은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