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코로나19에도 영업이익 59% 증가
LG유플러스, 코로나19에도 영업이익 59% 증가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0.08.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이익 2397억원, 전년 比 59.2% 성장
하반기 5G B2B 사업 확장, 신사업 활로 모색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LG유플러스가 코로나19 여파에도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9% 성장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단말기 판매 수익이 줄었지만, 5G 서비스 가입자는 증가했다. 또 IPTV·초고속인터넷 사업 호조가 매출 상승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LG유플러스는 7일 올해 2분기 매출 3조2726억원, 영업이익 2397억원, 당기순이익 150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5.1%, 영업이익 59.2%, 당기순이익 52.9%가 증가했다.

무선서비스 부문 매출은 5G 가입자 증가 영향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3.7% 증가한 1조4246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에 5G와 LTE 가입자가 모두 순증했다. 5G 가입자는 전분기 대비 22.7% 증가했다. 지난 6월 말 기준 5G 누적가입자는 179만명이다. LTE 가입자도 전분기 대비 0.5% 증가해 1361만명을 기록했다.

다만 가입자 증가에도 불구하고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감소했다. 2분기 기준 무선 ARPU는 3만48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줄고, 알뜰폰 ARPU는 2만9180원으로 3.1% 감소했다.

IPTV와 초고속인터넷을 포함한 스마트홈 부문은 가입자 증가로 2분기 전년 동기 대비 10.5% 증가한 4946억원을 달성했다.

IPTV 매출은 가입자 증가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5% 증가한 2805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IPTV 가입자는 전년 동기에 비해 11.5% 증가한 473만명이다.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7.8% 증가한 2천141억원을 기록했다.

LG유플러스는 올 하반기 B2C 사업에서 5G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AR·VR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클라우드 게임인 ‘지포스나우’를 통한 가입자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5G B2B 사업을 바탕으로 하반기엔 대형 수주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 기조에 부응해 5G 융합, AR/VR, 빅데이터, 교육 등 5G 네트워크 기반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 발굴한다는 구상이다.

2분기 마케팅 비용은 전년 동기 및 직전 분기 대비 각각 1.4% 감소한 5569억원을 기록했다. 설비투자(CAPEX)는 전년 동기 대비 14.3% 줄은 6253억원을 집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