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PC방, 영업재개 길 열리나…정부 중위험시설 카드 만지작
[단독] PC방, 영업재개 길 열리나…정부 중위험시설 카드 만지작
  • 신진섭 기자
  • 승인 2020.08.26 17:29
  • 댓글 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PC방 제한적 중위험시설 하향 검토 중
중수본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 받아, 정식 공문 요청
중수본이 감염 위험 하향조건을 충족한 PC방에 대해 중위험시설로 운영할 수 있는 지 여부를 검토 중이다.
중수본이 감염 위험 하향조건을 충족한 PC방에 대해 중위험시설로 운영할 수 있는 지 여부를 검토 중이다. 사진=뉴스핌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과 지방자치단체가 감염 위험 하향조건을 충족시킨 PC방에 한해 고위험에서 중위험시설로 하향시키는 안을 검토 중이다. 중위험시설로 분류되면 현재 2단계 거리두기 상황에서도 영업이 가능해진다.

26일 경남도 관계자에 따르면 도는 도민들의 민원을 취합해 PC방을 중위험시설로 하향하는 안에 대해 중수본에 문의했고, 메일로 긍정적인 답장을 받았다. 도는 정책을 확정하기 위해 중수본으로부터 정식 공문을 요청한 상황이다.  

PC방 중위험시설 하향의 근거는 지난 15일 발표된 ‘PC방 고위험시설 추가 지정 및 운영 제한 조치다. 해당 조치에 따르면 지자체장이 위험도가 낮다고 인정하는 PC방은 고위험시설에서 제외돼 중위험시설로 분류된다. 적용기간은 지난 19일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다.

PC방 고위험시설 추가 지정 및 운영 제한 조치 발표 중 일부.

이용인원 제한과 테이블 칸막이 설치를 완료한 PC방은 지자체의 실사를 거쳐 중위험시설로 운영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시설면적(허가·신고면적) 4㎡당 1명 또는 손님 이용 면적(홀·룸 등)1㎡당 1명의 손님만 받아야 하며 안내물 부착 등으로 시설 내 최대 이용가능인원을 표시해야 한다.

관건은 거리두기 1단계의 집합제한 조치 당시 발표된 정책이 2단계 거리두기 집합금지 상황에서도 동일하게 적용되는지 여부다.

한편, 정부는 지난 18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세에 대응하기 위해 수도권 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PC방,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등 12종의 고위험군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19일 0시부터 30일까지 2주간의 영업중단이 포함됐다. PC방은 당초 중위험시설군에 속해있으나 15일 고위험군으로 상향 조정됐다.

PC방 점주들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종교시설과 카페는 정상 영업이 가능하지만 PC방은 영업이 불가능한 상황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25일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인문협) 등 PC방 관련 단체들은 PC방 특별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에 대응해 정부가 PC방을 12개 업종과 함께 고위험시설로 분류한 가운데, 일방적인 영업 중단 조치는 관련업계와 논의를 거치지 않은 가혹한 처사라고 밝혔다.

정부는 ▲공간의 밀폐 정도 ▲이용자간 밀집 정도 ▲공간 이용자의 규모수 ▲비말 발생 가능성 ▲이용자의 체류 시간 ▲방역수칙 준수 곤란 여부 등을 고려해 시설별 위험도를 평가한다. 해당 지표는 지난 5월, 카페발 대량감염사태 전에 만들어져 현실과 동떨어져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죄앙이 2020-09-03 23:34:53
머가리에 우동사리 냉면사리 라면사리 낀 사람들이나 처벌해라 고아천지구만 ㅋㅋ

문죄앙 2020-08-31 16:01:37
문죄앙 대가리깨진 운영 정책 오지네 ㅋㅋ

문재앙 2020-08-28 23:08:59
재앙이 몰려온다......... Moon Jae Ang!

ㅋㅋㅋ 2020-08-28 18:41:16
초 중 고생등 미성년자 출입금지시키고 떨어져앉게해도 충분한데 왠 영업정지? 코로나 쳐걸리는거보면 죄다 대가리에 우동사리들은 고아 급식들뿐이더만

대빠문뚝배기부수기 2020-08-28 09:45:08
다음 대통령선거때 꼭 보자 쓰레기정부야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