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웬티 트웬티’ 한성민X김우석, 감성 신드롬의 탄생
‘트웬티 트웬티’ 한성민X김우석, 감성 신드롬의 탄생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8.27 11:1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플레이리스트 디지털 드라마 ‘트웬티 트웬티’(Twenty-Twenty)가 현시대를 살아가는 스무 살들을 리얼하게 조명하며 첫 방영부터 감성 신드롬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22, 27일 방영된 1, 2회에서는 스무 살이 되었지만 여전히 엄마의 바운더리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다희(한성민 분)의 캠퍼스 생활이 그려졌다. 등, 하교를 책임지고 이미 미래에 대한 컨설팅까지 준비하는 엄마의 행동에 숨이 막힌 채다희는 뒤풀이에 참석하며 처음으로 반항을 해보지만 친구 이현진(김우석 분)이 보는 앞에서 엄마에게 뺨을 맞는 수모를 당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채다희는 평범한 일상을 되찾기 위해 낯설어지기로 결심, 엄마의 그늘을 벗어나고자 노력하기 시작했다. 모두가 채다희는 당연히 참석하지 않을 거라 여겼던 축제 현장에 나타난 것. 이는 그녀가 자신에게 그어진 선을 넘게 되었음을 예감케 하며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또한 채다희와 중학교 동창이었던 이현진의 일상 또한 숨겨진 그의 사연을 궁금하게 만들었다. 혼자 사는 이현진을 위해 찾아온 엄마에게도 날이 서있고 혼자서 음악 작업을 하는 것에만 익숙해진 듯한 모습들은 채다희와 어떤 관계로 얽히게 될지 호기심을 더했다.

‘트웬티 트웬티’(Twenty-Twenty)는 이처럼 마냥 설레고 들뜨기만 할 것 같은 스무 살이 아닌 각자의 ’경계선‘에 놓인 스무 살들의 리얼한 고민과 일상을 현실적이면서도 감성적으로 담아냈다는 반응이다. 이에 가족, 관계, 꿈 등의 갈등과 불안 속에서 이들이 어떤 변화와 성장을 겪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각양각색의 매력과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의 향연은 극을 더욱 다채롭게 꾸몄으며 카메오로 출연한 ’에이틴‘의 김하나(이나은 분), 류주하(최보민 분), 여보람(김수현 분), 차기현(류의현 분) 그리고 홍석천 역시 큰 활력을 불어넣었다는 평. ‘트웬티 트웬티’(Twenty-Twenty)는 이후로도 화려한 카메오 군단이 예고되어있는 만큼 시청자들에게 꽉 찬 즐거움을 안길 전망이다.  

스무 살의 빛과 그림자를 리얼하게 담아낸 플레이리스트 디지털드라마 ‘트웬티 트웬티’ (Twenty-Twenty)는 매주 수, 토요일 오후 7시에 유튜브를 통해 방영되고 있으며 JTBC에서는 오는 9월 6일(일) 밤 11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최지은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윤경 2020-09-11 08:24:44
트웬티트웬티라는 드라마,요즘 자주 보는 드라마인데요~웹드라마인데 각자의 매력을 지닌 20살이 각자만의 고민,사정 그리고 그것을 일상을 감성적으로 담아내었는데 스토리가 탄탄하고 너무 재밌어요! 우석님이랑 여주님 두 분다 연기도 너무 잘하시고 특히 우석님의 연기는 짱입니다! 늘 응원할께요!

김우석 사랑해 2020-08-28 04:45:20
으악 설레요 ㅜㅜ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