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유럽서도 ‘프로젝트 프리즘’펼친다
삼성전자, 유럽서도 ‘프로젝트 프리즘’펼친다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0.08.2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유럽향 세탁·건조기 라이프스타일 사진. 사진=삼성전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삼성전자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맞춤 세탁·건조가 가능한 ‘그랑데 AI’ 신제품을 8월 말부터 영국·프랑스·독일·스웨덴 등 유럽 주요 시장에 출시한다.

2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영국과 독일에서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소비자 조사 결과, 74%의 응답자가 세탁기와 건조기에 대해 '직관적이면서도 사용하기 편리한 컨트롤 패널을 중시'한다는 답변을 내놨다.

이번에 해외 시장에 출시하는 제품은 ▲사용자가 선호하는 코스와 옵션을 기억해 디스플레이를 통해 보여주는 ‘AI 맞춤추천’ ▲세탁기가 빨래 무게를 감지해 물과 세제를 적정량만 자동으로 투입하는 ‘AI 맞춤세탁’ ▲세탁 코스에 맞는 건조 코스를 자동으로 설정하는 ‘AI 코스연동’ 기능 등이 적용돼 유럽 소비자들의 세탁∙건조 경험을 혁신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세탁 시간을 절반 가량 줄인 ‘퀵드라이브’ ▲ 풍성한 거품으로 찬물에서도 강력한 세탁력을 구현하는 ‘에코버블(EcoBubble)’ 등 기존에 유럽 시장에서 호평을 받던 삼성 드럼 세탁기의 대표 기술들도 접목됐다.

이번 신제품은 세탁기가 7~10kg, 건조기는 7~9kg 용량이다.

삼성 비스포크 냉장고는 지난해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유럽 최대 전자 전시회인 ‘IFA 2019’에서 유럽 소비자들에게 첫 선을 보였다. 이 제품은 사용자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색상∙소재를 조합할 수 있는 한편, 빌트인 제품에 익숙한 유럽 소비자들에게 설치상 번거로움 없이 간편하게‘빌트인 룩’을 구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또한 독일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20(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20)’ 제품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하며 혁신성을 입증했다.

삼성전자는 올 6월 중국, 8월 러시아 등에 비스포크 냉장고를 출시한 바 있다. 오는 10월에는 스웨덴, 핀란드, 덴마크 등 북유럽 국가에 본격 판매를 시작하고, 내년에 출시 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유럽 시장에는 현지에서 인기있는 냉장∙냉동 전용 1도어 제품과 4가지 색상을 먼저 선보이며, 판매 추이에 따라 라인업을 지속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전자는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제품으로 크게 주목받고 있다”며 “이번 신제품 출시로 유럽 가전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영향력이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