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한겨레 2차 공방…"명예훼손에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삼성-한겨레 2차 공방…"명예훼손에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 김성화
  • 승인 2020.09.1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한겨레신문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의혹 제기 기사를 연이어 내놓자 삼성그룹도 참지 않고 즉각 반박 내용을 발표했다.

16일 삼성전자는 이날 한겨레신문이 게제한 '삼성쪽, 이재용 영장서 삼성생명 건 빼달라 요구 증언 나와' 기사에 대해 "기사 내용은 명백한 허위"라며 "변호인이 수사팀에 삼성생명 관련 내용을 빼달라고 요청했다는 보도 내용은 앞뒤가 맞지 않다"고 단언했다.

한겨레신문 기사 내용에 따르면 지난 6월 4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이복현)가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기 전 이 부회장 변호인단의 이동열 변호사가 수사팀의 한 검사에게 연락을 했다. 이 변호사가 "삼성생명 부분은 민감하니 빼달라, 최재경 변호사의 요청"이라고 전했다는 게 기사의 주내용이다. 최 변호사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 출신으로 삼성전자 법률고문을 맡고 있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변호인은 수사팀의 결론을 도저히 수긍할 수 없어 검찰수사심의위 지난 6월 2일 심의를 신청했으며 수사팀은 이에 기습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며 "따라서 변호인은 당시 수사팀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전혀 알지 못했으며 당연히 구속영장에 어떤 범죄 사실이 담길 지 알 수 없었다"고 반박했다.

또 "더욱이 삼성생명 매각 건은 검토 단계에 그친 것으로, 범죄 사실 중 지엽말단적인 경위 사실에 불과하고 이를 제외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냐"고 되물었다.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워런 버핏이 운영하는 버크셔 헤서웨이를 만나 삼성물산 합병에 앞서 삼성생명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을 인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삼성물산 합병 당시 제일모직이 삼성생명 지분 19.34%를 보유하고 있었기에 이 또한 제일모직 가치를 평가하는데 반영됐고, 이재용 부회장이 이러한 사실을 주주들에게 알리지 않아 자본시장법을 위반했다는 것이다.

삼성 측은 한겨레신문 보도에 대해 앞으로도 강하게 대응할 것이라 밝혔다. 삼성 측은 "이번 수사는 2년 가까이 장기간에 걸쳐 유례 없이 강도 높게 이루어졌으며 수사팀과 변호인이 한치의 양보없이 구속영장 심사와 수사심의위원회 심의 등의 과정에서 치열하게 공방했다"며 "이는 모두가 아는 사실인데 전관예우라는 주장은 어불성설이고 심각한 사실 왜곡이며 악의적인 허위 기사로 변호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데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