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선호, 파격 시스루 바지→요동치는 심장 웃음 폭탄 투하
'1박 2일' 김선호, 파격 시스루 바지→요동치는 심장 웃음 폭탄 투하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0.09.2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어제(20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가 시청률 1부 7.1%, 2부 9.3%(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안방극장에 신선한 웃음을 안겼다. 특히 ‘줄줄이 말해요' 게임에서 '철세 팀(문세윤, 딘딘)'이 11개를 맞히며 파죽지세 승리를 거두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12.1%(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을 기록해 주말 밤을 유쾌한 에너지로 물들였다.

어제 방송에서는 시청자들에게 특산물을 선물하기 위한 멤버들의 고군분투부터 이색적인 팀워크까지, ‘특산물 삼국지 진상이오’ 특집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먼저 경상북도 예천군의 특산물 참깨를 걸고 ‘참기름 승부차기’ 게임이 시작됐다. 멤버들은 미끄러운 바닥에서 온몸에 기름을 뒤집어쓰며 대결을 펼쳤고, 수없이 많은 몸 개그 명장면들을 낳아 안방극장을 폭소하게 했다. 특히 ‘호라비 팀(김선호, 라비)’이 입은 흰 바지에 기름이 묻어 ‘시스루 바지’로 변했고, 이들의 아찔한(?) 노출은 주위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에 ‘예.뽀’ 김선호는 “예능에서 다 벗어던졌다!”며 당당한 태도로 승부에 임해 한껏 과감해진 예능감을 자랑했다.

연이은 패배로 위기에 몰린 김선호와 라비는 막판 역전극을 위해 둘만의 계략을 짜며 시선을 모았다. 자신을 ‘제갈라비’라고 칭한 라비는 “배신하는 게 너무 좋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쉬는 시간도 반납한 뒤 작전 타임에 돌입했고, ‘밥도둑 팀(연정훈, 김종민)’과 ‘철세 팀(문세윤, 딘딘)’을 동시에 포섭하려 하며 새로운 ‘배신의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과연 꼴찌를 달리고 있는 ‘호라비 팀’이 대이변을 일으키며 역전할 수 있을지 흥미진진한 승부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온통 기름을 뒤집어쓴 여섯 남자는 샤워를 마치기가 무섭게 수영장으로 향하며 불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여수의 특산물 갓김치를 사수하기 위해 고무 대야를 타고 풀장에 뛰어들어야 한 멤버들은 “하루에 샤워를 몇 번 하는 거예요?” “속옷도 없어요!”라며 허탈해했다. 하지만 막상 대결이 시작되자 온몸을 던지는 승부욕을 드러냈고, 여름 막바지를 제대로 불태우는 물놀이의 향연을 보여줬다.

양보 없는 대결은 끝을 모르고 이어졌다. 심장 박동 수를 보고 자신의 팀원을 찾아내는 게임에서, 딘딘은 문세윤을 자극하기 위해 “문세윤은 ‘1박 2일’보다 ‘놀토’가 낫다!”라는 무리수 섞인 발언까지 던지며 승리를 향한 강한 열망을 내비쳤다. ‘제갈라비’에 이어 ‘라베르만’ 모드로 돌입한 라비 역시 “김선호는 연정훈을 존경하지 않는다”라고 폭탄 선언했고, 공식 유리 심장 김선호는 말 한 마디마다 투명하게 반응하며 요동치는 심박수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듯 이색적인 케미로 명승부를 만들어가는 여섯 남자의 요절복통 하루는 주말 저녁 안방극장에 유쾌한 에너지를 선물했다.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도 함께 참여하는 게임인 만큼 계속해서 선택을 어필하는 것은 물론 그 어느 때보다도 최선을 다하는 멤버들의 모습은 훈훈함을 함께 안겼다. 치열한 대결을 통해 최종 우승의 영광은 어느 팀이 차지하게 될지, 짜릿한 반전이 있는 승부가 이어져 다음 주 방송도 기대하게 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서로 케미가 잘 맞아서 능력치도 더 상승한 느낌”, “라비가 진짜 예능 최적화 캐릭터다”, “세 팀 다 응원하게 됨ㅜㅜ”, “김선호 심장박동 투명하게 반응하는 거 너무 웃김ㅋㅋㅋ”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매주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