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종전선언, 북한 총살 화답”…야권 질타 쏟아져
“文 종전선언, 북한 총살 화답”…야권 질타 쏟아져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9.24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한국시각) 제75차 유엔총회 영상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한국시각) 제75차 유엔총회 영상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사진=청와대

톱데일리 최종환 기자 = 서해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우리 국민 A씨가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숨진 사실에 대해 야권에서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부산·해운대구갑)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이 또다시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질렀다”며 “문 대통령이 유엔연설에서 할 말은 공허한 종전선언이 아니라 북한의 인권 만행, 우리 국민 살인에 대한 강력한 규탄과 그에 상응한 대응조치를 천명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한국시각) 제75차 유엔총회 영상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며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은 지난 2017년 7월 집권 초기 신(新) 베를린 선언에서 처음 제기됐지만 지난해 ‘하노이 노딜’ 이후 북미관계가 경색되면서 사라졌다.

하 의원은 “우리 국민 살인에 대한 강력한 규탄과 그에 상응한 대응조치를 천명했어야 한다”며 “국민을 지킬 의지가 없다면 대통령 자격도 없다”고 꼬집었다.

야권에선 문 대통령이 북한의 엽기적인 만행을 뒤로하고, 종전선언을 제안한 데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북한은 박왕자 씨 사건 때나 지금이나 변한 게 없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운운하는지 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당한 태도로 조치를 취하고 사건 전반에 대한 과정을 소상하게 밝히길 바란다”고 강경 대응을 촉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같은 날 국회서 열린 대표직 퇴임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는 진상을 정확히 파악한 뒤 책임을 엄격히 물어야 한다”며 “책임자는 북한이 될 수도 있고 관계 당국자가 될수도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실종 사건에 대해 지난 9월 21일 낮 12시 께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이 실종됐다는 소식을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접수했다고 밝혔다. 또 실종된 A 씨는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파악됐으며 시신은 북한이 화장 처리했다는 사실까지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