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출입 삼성 임원, 결국 퇴직 처리
국회 출입 삼성 임원, 결국 퇴직 처리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0.10.0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유령회사를 등록하고 기자 신분으로 국회를 출입한 것으로 드러난 삼성전자 임원에 대해 사측이 즉각적인 사표 수리로 대응했다.

8일 삼성전자는 "삼성전자 임원이 부적절한 방법으로 국회를 출입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해당 임원은 오늘 물의를 빚은데 대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고 회사는 이를 즉각 수리했다"고 말했다.

정의당에 따르면 해당 임원은 음식점이 위치한 주소에 언론사로 등록해 놓고서 본의 명의로 기사까지 작성했다. 이는 국회 장기출입증을 받기 위한 수단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회사는 이외에도 국회 절차를 위반한 사례가 더 있는지 철저히 조사 중"이라며 "아울러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하며 국회 및 관계자 여러분들께 거듭 머리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정의당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증인 출석과 관련해서도 삼성전자에 문제제기를 했다.

이날 원내브리핑에서 정의당은 "류호정 의원은 산자중기위 소속으로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기술 탈취 관련 문제를 지적하기 위해 준비 중이었고 증인으로 삼성전자 주은기 부사장을 신청해 지난 9월 상임위 전체회의에서 의결된 바 있다"며 "그러나 국감 증인 채택 과정에서 삼성전자 임원의 집요하고도 무리한 요청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국회 산자중기위가 교섭단체간 증인 및 참고인을 기습적으로 변경 채택했고 그 과정에서 증인을 신청한 류호정 의원에게 최소한의 안내 및 논의조차 없었던 일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산자위원회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간사는 상임위원회에서 의결된 증인 채택을 무산시킨 경위가 무엇인지, 삼성 로비에 의한 것인지 국민들께 소상히 밝혀주기 바란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