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세어, 최대 4배 빠른 게이밍 키보드 ‘K100 RGB’ 출시
커세어, 최대 4배 빠른 게이밍 키보드 ‘K100 RGB’ 출시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0.10.1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세어 K100 RGB(CORSAIR K100 RGB Gaming Keyboard). 사진=커세어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커세어가 새로운 게이밍 키보드의 주력 모델인 커세어 K100 RGB(CORSAIR K100 RGB Gaming Keyboard/이하 K100 RGB)를 국내 출시한다.

13일 커세어에 따르면 ‘커세어 K100 RGB’는 새로운 커세어 AXON 하이퍼 프로세싱 기술(CORSAIR AXON Hyper-Processing Technology)로 속도 향상에 집중한 제품이다. 일반 게이밍 키보드에 비해 입력속도가 최대 4배까지 빠르다. 또 알루미늄 프레임, 다기능 iCUE 컨트롤 다이얼, 44개 구역 RGB 라이트엣지, 표준 하단행(bottom row)의 이중사출 PBT 키캡 등 형태와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프리미엄 기능을 더했다.

커세어 K100 RGB는 ‘체리 MX 스피드 은축 키스위치’를 장착한 기계식 버전과 새로운 커세어 독점의 ‘OPX 광축 키스위치’의 광학 기계식 버전 2가지 모델로 출시해 게이밍 키보드의 새로운 정점을 찍는다.

온보드 AXON 하이퍼 프로세싱 기술은 4000Hz 하이퍼 폴링과 4000Hz 키 스캐닝이 적용돼 키 입력 속도가 일반 게이밍 키보드보다 빨라 MOBA, FPS 장르의 상위 랭크 게임에서 찰나의 순간에 승패가 갈리는 게이머들에게 최적이다. 이번 AXON 기술은 K100 RGB의 체리 MX 스피드 은축 키스위치에 기계식 버전의 정확성을, ‘OPX 광학 기계식 키스위치’에는 1.0mm의 초고속 작동시간을 각각 자랑하며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모든 입력을 읽고 PC로 전달한다.

커세어 K100 RGB는 각 키 마다 생생한 RGB 백라이팅을 적용했다. 제품 상단은 물론 일반 키보드에서 보기 힘든 측면까지 44개 구역에 RGB 라이트엣지가 탑재돼 키보드 전체에 섬세하면서 미려한 조명 효과를 전한다. 정밀하게 성형된 이중사출 PBT 키캡은 럭셔리한 외관과 감성을 전하면서 수년간 마모, 변색, 번들거림을 방지하고, 표준 하단 행(standard bottom row)은 커스텀 키캡 세트로 교체할 수 있다.

커세어 iCUE 소프트웨어는 키 리맵핑, 매크로 프로그래밍 등의 세밀한 커스터마이징을 가능하게 한다. 커세어 K100 RGB 전용 매크로 키 6개를 커스텀할 수 있다. 해당 키는 ‘엘가토 스트림 덱 소프트웨어’와도 호환되기 때문에 버튼 한번만 누르면 원하는 프로그램 실행, 방송효과 설정 등 강력한 스트리밍 명령이 가능하며 단축키 사용도 쉽고 편리하다.

또 커세어 K100 RGB는 새로운 다기능iCUE 컨트롤 휠을 갖춰 편리한 백라이팅 제어, 미디어 조깅(media jogging), 창의적인 앱이나 게임 등에서의 추가 스크롤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 iCUE에서 프로그래밍 가능한 기술은 모두 iCUE 컨트롤 휠을 통해 실행 가능하다.

커세어 최고의 키보드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기 위해 커세어 K100 RGB에 새로운 기능들을 추가했다. 전용 미디어 키와 커세어의 시그니처 알루미늄 볼륨 롤러를 탑재해 게임 중 손쉽게 미디어 제어가 가능하고 자석 방식의 새로운 탈부착 인조가죽 손목받침대는 푹신한 메모리 폼과 부드러운 감촉을 제공한다. USB 패스쓰루 포트를 사용해 키보드에 추가 장비를 연결하고 iCUE 넥서스 컴패니언 터치 스크린에 편리하게 장착할 수도 있다. 또 8MB의 온보드 스토리지를 내장해 커스텀 매크로, 설정 등 최대 200개의 프로파일과 최대 20개 레이어의 RGB 조명을 저장한다.

커세어는 K100 RGB 출시를 기념해 오는 10월 20일까지 K100 RGB 키보드를 구입하는 이들에게 커세어 감성이 새겨진 스타일리쉬한 모자를 증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