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골목식당, 백종원도 분노한 '덮죽' 훔쳐간 그들의 정체
'궁금한 이야기Y' 골목식당, 백종원도 분노한 '덮죽' 훔쳐간 그들의 정체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10.16 12:0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제공
사진 = SBS 제공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골목식당 덮죽 표절 논란 속, 16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민아 씨의 덮죽을 훔쳐간 그들의 정체를 알아보며 그들이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밝혀본다.

SNS에 올라온 민아 씨의 호소문, 무슨 일이 있었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포항 꿈틀로 편에 출연했던‘덮죽’가게 사장 민아 씨는 100여 가지의 레시피를 연구했고 수많은 시도 끝에 새로운 아이디어와 뛰어난 맛까지 더해진 <덮죽>을 만들어 백종원 씨의 극찬을 받았다. 그녀는 방송 이후로도 손님들의 맛 평가를 일일이 노트에 기록하며 여전히 덮죽의 맛을 개선해 가고 있다. 하지만 민아 씨에게 요즘 고민이 생겼다. 누군가가 그녀의 메뉴를 가져가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만들고, 상표권까지 신청한 것이다. 민아 씨는 해당 업체 대표 이 씨에게 내용증명서를 보냈지만 답이 돌아오지 않았고, 결국 SNS에 호소문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

“제가 이걸 어떻게 만들게 됐는지 그 시간과 과정 매일 매일의 점점 발전하는 모습을 제가 봤어요 다시. 내가 이렇게까지 했는데 그게 너무 억울한 거예요. 너무 억울한데 (그 업체가) 벌써 가맹점을 몇 개나 냈고 그러셨다는데 이걸 내가 어떻게 할 수가 없잖아요“ - 민아 씨

 

민아 씨의 덮죽을 훔쳐간 그들의 정체

며칠 뒤 이 씨로부터 아이디어를 뺏겼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업체가 등장했다. 젊은 여성들을 타겟으로 하는 음료를 판매하는 업체 대표는 작년 7월 신제품을 출시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 씨가 같은 상품명으로 상표권 등록을 먼저 내 특허청에 이의 신청을 하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했다. 결국 음료 업체 대표는 신제품을 출시하고도 광고를 적극적으로 할 수 없었다. 그렇게 1년이 지나고, 지난 밤 음료 업체 대표는 이 씨에게 연락을 받았다.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금요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kk1973 2020-10-20 04:20:37
그래서 ㅡㅡ 방송보라는거야?
정체가몬데ㅡㅡ
...





























나도몰라 방송봐ㅡㅡ

이게 뭐지..? 2020-10-19 23:10:54
아니..뉴스의 본질은 신속한 최신 정보제공 아님??
여기 SBS 하청 언론사임??
기사는 미리보기고 더보기 하려면 방송보라는거야 뭐야
뭐 어쩌자고 스무고개하냐 지금.
진짜 별 것도 아닌 일이긴 한데, 댓글까지 처음 쓰게 만들 정도로 허무하고 짜증나네...
톱데일리? 이 기사 하나로 그냥 수준 알 것 같음.
이쪽 기사는 앞으로 죽어도 안 본다. 시간낭비

기자쓰레기 2020-10-18 01:13:41
이런것을 기사라고 쓰는 기자는 쓰레기가. 그냥 집에 있던가 아님 염전 노예라도 취직하던가 해라. 문맹이 아닌 니가 한스럽다. 쓸데없는 잉여 기자 코스프레야.

wt 2020-10-17 21:29:59
이걸 기사라고 쓰냐? 아니 상투적으로 욕하는 게 아니라 도대체 이 기사에서 뭔 얘기를 하고 싶은지 ㅁㄹ겠음

국민들중한사람 2020-10-17 21:11:21
짱개xx도 아니고 업체가 궁금하네.
C8 것들이 노력하는 소상이에게 간악한 짖거리를 저지르나 본데 대그빡 돌로 처 깨버려야함.
대한민국법이 얼마나 쓰레기면 언론이 공개도 못하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