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 정민아, 호소력 짙은 연기로 깊은 인상 남겨
'누가 뭐래도' 정민아, 호소력 짙은 연기로 깊은 인상 남겨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10.16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제공
사진 = KBS 제공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배우 정민아가 ‘누가 뭐래도’에서 호소력 짙은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번 주 방송을 시작한 KBS 1TV ‘누가 뭐래도’에서 열혈 방송 작가 신아리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매일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고 있는 정민아가 이번엔 반전 모습으로 다시 한번 시선을 끌었다.

이복자매인 벼리(김하연 분)를 통해 친엄마 정난영(이칸희 분)의 사망 소식을 알게 된 아리는 곧장 병원으로 향했다. 영안실에서 난영의 시신을 확인하던 아리는 어떻게 이렇게 갑자기 가냐, 남한테 있는 거 없는 거 다 퍼주더니 겨우 이렇게 허무하게 갈 거였냐며 허망한 마음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 후 유품을 정리하던 아리는 난영의 옷이 다 해져있는 것을 발견하곤 다시 한번 눈물을 흘렸다. 얼마나 입었길래 다 너덜너덜하냐, 좋은 것 좀 사 입지, 애만 맡기고 죽으면 다냐고 말하며 어린 시절 자신을 버리고 떠났던 난영에 대한 원망과 그리움, 그리고 한편에 자리 잡고 있던 안타까움과 슬픔을 표현했다. 결국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는 아리의 모습은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했고, 끝까지 극에 집중할 수 있는 힘이 되었다.

정민아는 열정적이고 당당한 방송작가로서의 ‘신아리’와 친 엄마에 대한 원망과 그리움을 동시에 지니고 있는 인간 ‘신아리’의 복잡한 마음을 호소력 짙게 표현해내며 시선을 끌었다. 흠잡을 곳 없는 연기력과 마음을 사로잡는 캐릭터 표현력으로 연일 시청자의 호평을 사고 있는 정민아가 앞으로 어떤 연기로 즐거움을 선사할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정민아가 출연하는 KBS 1TV ‘누가 뭐래도’는 매주 평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