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정동원, 트롯 천재의 리얼한 ‘하동 라이프’ 공개
'아내의 맛' 정동원, 트롯 천재의 리얼한 ‘하동 라이프’ 공개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0.10.21 09: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아내의 맛’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상상초월 예능감을 대방출하며 시청자들을 매력 속으로 빠져들게 만들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20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8.1%를 기록하며 火 예능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은영-김형우 부부 ‘임신주수 사진 촬영기’, 홍현희-제이쓴 부부 ‘현희네 채소 가게 오픈 (ft. 제이쓴 아버지)’, 아맛팸 ‘2020 김장 대소동’, 정동원 ‘고향의 맛’이 담겼다.

어김없이 택배 폭탄으로 하루를 시작한 박은영-김형우 부부는 최근 점점 많이 나오는 박은영의 배를 찍기 위해 ‘임신주수 사진’ 촬영에 돌입했다. 연출가로 나선 김형우는 공룡 컬렉션, 각종 풍선, 나무 이파리 등 정글 느낌을 물씬 풍기는 소품으로 분위기를 연출했고, 급기야 거대 공룡 탈을 쓰고 나와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은우 부부는 공룡 소품들을 이용, 귀여운 포즈를 자아내 스튜디오 아맛팸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열정을 불태운 ‘임신주수 사진’ 촬영이 끝나고, 박은영 친구 부부가 아이를 맡기기 위해 박은영 집을 찾았다. 박은영은 조카를 돌본 경험이 많은 반면, 김형우는 난생처음으로 아이 돌보기에 나선 가운데, 과연 예비 엄마, 아빠인 은우 부부가 무사히 아이를 돌볼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제이쓴 아버지와 함께 고구마를 가득 실은 트럭을 타고 등장했다. 드라이브 스루 농작물 직거래 장터에 도착한 세 사람은 ‘현희네 채소 가게’ 현수막을 내건 채 손님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캐릭터 옷까지 갖춰 입으며 고구마 장사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그러나 홍현희는 각고의 노력으로 첫 개시에 성공했지만 이후에는 손님이 보이지 않아 애를 먹었다. 이에 홍현희는 ‘부담주기 마케팅’에 나섰고, SNS를 보고 찾아온 손님들이 점차 늘면서 장사에 속도가 붙기 시작했다. 물밀듯이 들어오는 손님들의 행렬에 희쓴 부부와 제이쓴 아버지가 쉴 틈 없이 움직이며 고구마를 파는 가운데, 홍현희의 어머니까지 손님으로 깜짝 등장, 시선을 모았다. 마침내 세 사람은 고구마 완판을 기록했고 제이쓴 아버지는 최근 어려워진 농촌에 수익금을 기부하자는 제안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집들이 겸 김장을 위해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집을 찾은 이휘재-문정원 부부는 어마어마한 김장 양에 아맛팸을 소환하기로 결심했다. 김장에 대해 숨긴 이휘재는 집들이 파티를 연다며 아맛팸들을 초대했고, 박명수, 장영란,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이하정 집에 도착하자 정준호 방을 구경시키면서 시선을 돌렸다. 하지만 집을 둘러본 후 나온 아맛팸들은 거실에 놓인 김장 재료를 목격하고는 경악을 금치 못하면서 집에 가겠다고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내 이하정은 고기케이크, 야관문주, 금고 등 아맛팸이 들고 온 집들이 선물을 하나씩 풀어보며 기뻐한 데 이어 정준호가 쓴 손 편지를 답례품으로 전했다. 그러나 훈훈함도 잠시, 장영란의 진두지휘 아래 본격적으로 김장을 진행하던 아맛팸은 홍현희가 쏘아 올린 파싸대기 상황극에 돌입했고, 문정원은 이상준 소개팅녀를 본 이휘재의 리액션에 분노, 감정을 한껏 담은 파싸대기 스윙을 날려 모두를 폭소케 했다. 우여곡절 끝에 김장을 마무리한 아맛팸은 수육 먹방 도중 고기값 내기에 나섰고, 결국 낙점된 장영란이 고기값을 내며 좌충우돌 김장 대소동을 마무리했다.

학교를 마친 정동원은 동생 정동혁과 아버지의 선물을 한아름 들고 고향 하동으로 향했다. 집에 도착한 정동원은 아버지에게 처음으로 선보이는 예중 교복을 뽐낸데 이어 식사를 마친 후에는 동생 정동혁과 게임 대결을 벌이며 현실 형제 케미를 발산했다. 또한 한 프로그램에서 트로트로 찰떡 케미를 뽐냈던 정동원, 정동혁 형제는 오직 아버지만을 위한 스페셜 방구석 무대를 선사했다. 그 뒤 정동원은 할아버지 산소에 가기 위해 생전 할아버지가 즐겨 드시던 커피를 정성껏 타면서 한층 어른스러워진 면모를 보였고, 할아버지 산소에 도착해서는 할아버지가 즐겨 듣던 ‘눈물비’를 켜놓고 할아버지와의 추억을 회상해 뭉클함을 안겼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박은영-김형우 부부, 김형우님 아무래도 예능으로 데뷔하셔야 할 듯?? 둘이 알콩달콩 너무 예쁘네요” “홍현희-제이쓴 부부, 우와 나도 직거래 장터 갈걸!! 제이쓴 아버지 진짜 예능감 짱이신 듯.. 다음 장터에는 꼭 가겠습니다!” “아맛팸, 김장 몰카부터 파싸대기까지 정말 너무 웃겨서 혼났네요!! 아맛팸 케미 너무 좋은데 자주 뭉쳐주시면 안 될까요??” “무대 밖 동원이의 모습이 귀여우면서도 뭉클하네요. 언제나 응원할 테니까 지금 이대로만 커주세요~!!”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서상현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은비 2020-11-01 12:00:32
어린 나이에 여러 사람들의 시선을 받으며 힘들고 아픈 경험도 많을 것 같은데 어린 나이에 비해 성숙하면서도 밝은 모습을 많이 보여주어 더욱 눈길이 가는 것 같아요. 트롯 천재라는 수식어구가 무색할만큼 실력도 엄청나고요. 아내의 맛에서도 다양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더라고요. 앞으로도 행복한 날만 가득하길 바라요.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