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냉장 ‘클라윈드 피트인 파스텔 냉장고’ 16기 체험단 발대식 개최!
캐리어냉장 ‘클라윈드 피트인 파스텔 냉장고’ 16기 체험단 발대식 개최!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0.10.2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캐리어냉장은 ‘클라윈드 피트인 파스텔 냉장고’ 16기 체험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캐리어냉장
지난 22일 캐리어냉장은 ‘클라윈드 피트인 파스텔 냉장고’ 16기 체험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캐리어냉장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캐리어냉장이 ‘클라윈드 피트인 파스텔 냉장고’ 체험단을 운영하며 소비자와 적극적인 소통 행보를 이어간다.

23일 캐리어냉장에 따르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IFC에 위치한 캐리어냉장 회의실에서 개최한 ‘클라윈드 피트인 파스텔 냉장고’ 체험단 발대식에 참석한 체험단은 총 9명으로 클라윈드 피트인 파스텔 냉장고를 사용한 후 다양한 기능과 활용법을 온라인 채널에 공유할 예정이다. 체험단이 사용한 제품은 체험단에게 증정된다.

캐리어냉장 관계자는 “이번 500~600리터대 냉장고 체험단 운영으로 소비자들에게 제품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중대형 냉장고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파악할 계획이다” 며 “체험단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더욱 향상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캐리어냉장은 캐리어에어컨과 함께 지난 2013년부터 프로슈머 체험단을 운영해 냉장고, 전자레인지,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전문가전의 체험 기회를 확대해왔다. 이에 소비자의 관점에서 제품에 관한 유익한 정보와 관련된 콘텐츠로 소비자와 눈높이를 맞춘 소통을 강화해 오고 있다.

이번 체험단이 체험하게 될 400~600리터대의 클라윈드 피트인 파스텔 냉장고는 탁월한 공간 효율성과 감성적인 파스텔톤으로 출시됐다.

특히 클라윈드 피트인 파스텔 냉장고는 최근 개성과 효율성을 중시하는 1~2인 가구와 김치냉장고, 냉동고와 함께 사용할 냉장고를 찾는 3~4인 가구를 고려해 기획했다. 이에 20대에서 50대에 이르기까지 실용적인 4도어 냉장고를 찾는 다양한 연령층에서 꾸준하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캐리어냉장의 피트인(Fit in)라인은 빌트인 공간 깊이에 딱 맞는 설계를 적용해 제품 설치 시 냉장고 전면이 공간 밖으로 튀어나오는 불편함을 최소화한 제품이다. 또 ‘나만의 공간에 감성을 입히다’는 슬로건처럼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화이트, 민트, 민트콤비 3종에 지난 7월 핑크콤비를 추가로 출시하면서 총 4가지 컬러로 선택권을 넓혔다.

제품 내부의 ‘메탈쿨링 시스템’은 제품 내부 온도 유지와 벽면에 빠르게 냉기를 전달해 식자재의 신선함 유지 등과 같은 냉장고 본연의 기능을 강화했다. 또 크롬도금, 강화유리 선반, 냉장·냉동고 내 고효율 톱(TOP) LED 조명 등을 적용해 사용자의 실용성과 만족도를 높였다.

클라윈드 피트인 파스텔 냉장고는 냉장고 본연의 기능을 살리면서도 각종 세균과 위생에 민감한 소비자를 위해 ‘UV 청정제균’ 기능을 탑재했다. ‘UV 청정제균’ 기능은 대장균 및 식중독의 원인을 제공하는 포도상구균을 포함한 각종 세균과 음식물 냄새를 억제하는 기능을 인증받았다.

최근 위생에 민감해진 소비자를 위해 반영구적인 제균 시스템을 반영함으로써 냉장고 내부의 공기 케어 기능을 한층 높여 냉장고의 안전한 내부 위생 관리가 가능해졌다.

캐리어냉장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집안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길어진 만큼 클라윈드 피트인 파스텔 냉장고는 우수한 제품력은 물론 인테리어 감각까지 고려한 제품으로 고객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제품”이라며 “지속적으로 자사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소비자의 의견에 더욱 귀를 기울이며 고객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