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한독 세무조사...조사4국 맡아
국세청, 한독 세무조사...조사4국 맡아
  • 연진우 기자
  • 승인 2020.11.05 11: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한독 김영진 회장
사진 = 한독 김영진 회장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 국세청이 훼스탈, 케토톱으로 잘 알려진 제약사 한독(구 한독약품)에 대한 세무조사를 시작했다.

4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지난 3일부터 서울 강남구 소재 한독 본사에 조사관을 투입해 세무조사에 들어갔다.

한독 관계자는 "3일부터 세무조사를 진행 중이며 2014년 이후 처음 받는 정기 세무조사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특별세무조사를 담당하는 조사4국이 투입됐다는 점에서 정기세무조사 차원을 넘는 강도 높은 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조사4국은 탈세 의혹이나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가 있는 경우 투입되는 조직으로 알려졌다.

한독은 지난 2012년과 14년에 이어 이번까지 10년간 3번이나 세무조사를 받게 됐다.

한독은 창업주 고 김신권 명예회장 장남인 김영진 회장이 백진기 대표이사와 함께 회사를 이끌고 있다.

한독은 올해 최상의 실적을 보이고 있다.

올해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1312억원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31% 증가했다.

국세청은 올해 초 동광제약을 시작으로 대웅바이오,바이엘코리아,안국약품 등 주요 제약사에 대한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경래 2021-01-18 21:28:04
이 쓰레기회사 소비자 부작용에 아무 대책도없아 선대가 무었을 했네 선전하지말고 진정 제품 에 문제가 있으면 개선하는데 힘써라 쓰레기 사주야,,,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