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서진회관의 그날을 공개한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서진회관의 그날을 공개한다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0.11.12 00:1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제공
사진 = SBS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8회는 1986년 8월 14일, 광복절 전날 밤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역사상 가장 끔찍한 범죄 중 하나로 꼽히는‘서진룸살롱 사건’을 이야기한다. 대한민국 조폭의 역사는 서진룸살롱 사건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할 정도로 사건의 파장은 컸다. 이 사건으로 80년대 서울의 밤을 지배하던 전국구 조폭 시대가 결국, 막을 내리게 되었다. 사건의 시작은 사실, 아주 우연한 만남이었다. 장트리오와 함께 그날, 그 순간으로 돌아가 본다.

 

# 스님의 마음을 훔친 사형수 – 서진룸살롱 사건 뒤에 숨겨진 이야기

사건 발생, 3년 후, 『서진룸살롱 사건』의 주범인 한 청년의 사형이 집행됐다. 당시 나이 25살이었지만 형집행장에 들어설 때부터 마지막 순간까지도 그는 환하게 웃는 표정이었다고 한다. 오히려 통곡하는 사람들을 위로했다고 한다. 그 중엔 일평생을 사형수와 함께 해 온 ‘사형수의 아버지’, 삼중 스님도 있었다.

사형 선고를 받고 3년, 그에게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꼬꼬무'는 끝까지 사형수의 곁을 지킨 첫사랑 여인과 아직도 사형수의 염주를 손목에 차고 있는 삼중스님의 증언 그리고 사형수의 옥중편지를 통해 선과 악에 대한 질문을 던져 본다.

이번 이야기 장도연의 친구는 세계를 넘어 '꼬꼬무'를 제패한 스포테이너 ‘김동현’이 등장한다. '꼬꼬무'가 체질인 러블리한 ‘교양 새내기’배우 '한지은'이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 밀리터리 덕후에서 이야기 덕후로 변신한 배우 ‘이준혁’ 이 장항준의 이야기 친구로 찾아왔다. 오늘도 역시 아무런 사전 정보 없이 찾아온 이야기 친구들은 ‘느와르’, ‘로맨스’, ‘전쟁’, ‘철학’ 등 장르를 넘나드는 그날 이야기에 각기 다른 반응을 내비쳤다.

배우 한지은은 드라마 <멜로가 체질>, <꼰대인턴>의 주연을 맡으며 드라마계의 신성으로 떠올랐다. 최근 sbs <런닝맨>에 출연하며 예능계의 블루칩으로도 주목받은 그녀는 어두운 밤의 세계에 관한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해맑은 표정으로 예측불가 리액션을 선보였다. 처음으로 『꼬꼬무』를 찾은 배우 이준혁은 실제 조폭과의 살 떨리는 만남을 털어놓는가 하면, 격투기 선수 김동현은 서진회관에서 벌어진 숨 막히는 이야기에 연신 주먹을 불끈 쥐었다.

누구도 예측할 수 없던 그날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범죄와의 전쟁 서진회관 17호실' 편은 11월 12일 목요일 밤 10시 35분에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르리 2020-11-14 09:34:24
도둑이 제발 저린다더니~
호남인들 얘기가 아니고 오래전 일어났던 강력범에 대한 얘기 임. 호남이 압도적일뿐.
누군가 말하면 더 집중 될걸? 아마도

고즈너 2020-11-12 23:38:08
호남쪽 범죄에 치중한 듯한 소재로 한 이 프로는
국민들에게 호남인들에 대한 반감을 갖게하고 지역 감정을 조장하고 있는 느낌이 너무 강하게 느껴진다. 어찌 대형 범죄가 호남인들만 저질렀는가. SBS는 편견이 없도록 공평한 소재를 가지고 했으면 한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