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히트곡 메이커' 김형석X양재선 손잡고 25일 싱글 앨범 발매
알리, '히트곡 메이커' 김형석X양재선 손잡고 25일 싱글 앨범 발매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0.11.20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HNS HQ 제공
사진 = HNS HQ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가수 알리가 김형석 작곡가, 양재선 작사가와 함께 연말 가요계에 돌아온다.

알리는 지난 19일 오후 개인 SNS를 통해 "깜짝, 따끈한 소식! 11월 25일에 제 싱글 앨범이 나와요"라며 오는 25일 정오 발매하는 신곡 티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은 엄마와 아들의 모습을 따뜻한 분위기로 표현한 손 그림이다. 알리는 "얼마 전에 작업을 다 끝내서 그런지 혼자 듣고 있는데, 들으면 들을수록 형상화가 돼서 그려봤어요. 어떤 내용의 노래게요?"라며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지난해 9월 엄마가 된 알리의 이번 신곡이 어떤 내용을 담고 있을지 관심이 고조된다.

특히 이번 신곡은 김형석 작곡가와 양재선 작사가가 의기투합했다. 김형석은 양재선의 시집을 읽고 본격적으로 작사를 권유, 두 사람의 합작으로 신승훈 'I Believe', 성시경 '내게 오는 길' 등 시대를 초월해 사랑받는 발라드 히트곡이 다수 탄생한 바 있다. 이미 검증된 이들의 깊은 감성을 이번엔 국내 최고 디바로 손꼽히는 알리가 표현한다.

김광석 '사랑이라는 이유로', 박진영 '너의 뒤에서', 신승훈 'I Believe', 성시경 '내게 오는 길' 등 1,300여 곡을 작곡한 가요계 대표 '히트곡 제조기' 김형석 작곡가, 임창정 'Love affair', 성시경 '희재', 엠씨더맥스 '행복하지 말아요' 등 200여 곡의 사랑과 이별을 대변하는 가사를 쓴 '감성 장인' 양재선 작사가와 알리의 시너지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지난 2009년 데뷔한 알리는 '365일', '지우개', '펑펑' 등의 히트곡을 통해 독보적인 음색과 가창력을 드러내며 국내 대표 여성 보컬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뮤지컬 '레베카' 댄버스 부인 역을 멋지게 소화했고, 오는 23일 시작되는 웹뮤지컬 '킬러파티' 윤채아 역으로 무대 위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김형석 작곡가와 양재선 작사가의 새로운 '뮤즈'로 변신한 알리의 새 싱글은 오는 25일 정오부터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