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개천용' 권상우X배성우, 판 뒤집고 승소 이뤄낼 수 있을까?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X배성우, 판 뒤집고 승소 이뤄낼 수 있을까?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0.11.2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스튜디오앤뉴 제공
사진 = 스튜디오앤뉴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배성우가 짜릿한 반격을 펼칠 수 있을까.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측은 6회 방송을 앞둔 20일, 삼정시 3인조 재심 재판의 선고를 앞둔 박태용(권상우 분)과 박삼수(배성우 분), 장윤석(정웅인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여기에 재판을 치밀하게 설계했던 대법관 조기수(조성하 분)와 법조 설계자 김형춘(김갑수 분)의 의미심장한 행보도 포착, 예측할 수 없는 승부를 예상케 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삼정시 3인조의 재심에 숨겨진 내막을 알면서도 승산 없는 싸움에 뛰어든 박태용과 박삼수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사건을 조용히 덮으려는 이들이 짜놓은 판 위에서 속수무책 당할 수밖에 없었던 두 사람에게 역전의 기회가 찾아왔다. 진범 이철규(권동호 분)가 마음을 바꿔 범행을 자백한 것. 과연, 박태용과 박삼수가 판을 뒤집고 승소라는 기적을 이뤄낼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긴장감이 감도는 재판장 분위기가 마지막까지 치열한 법적 공방을 예고한다. 진범 이철규의 자백으로 오판을 입증하게 된 국선변호사 박태용. 재판의 흐름을 바꾸는 결정적인 증거가 나왔음에도 박태용, 박삼수는 집중력과 긴장감을 늦추지 않는다. 이철규의 돌발행동에 장윤석은 초조한 기색이 역력하다. 하지만, 쉽게 흐름을 빼앗길 이들이 아니다. 이어진 사진 속 조기수와 김형춘의 날 선 아우라가 긴장감을 더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김형춘은 조기수에게 “할 일이 많습니다. 틀어막으셔야 합니다”라고 경고한 바 있다. 조기수의 의미심장한 표정과 여전히 속내를 알 수 없는 김형춘. 두 사람의 본격 등판이 삼정시 3인조 재심 재판에 어떤 변수를 가져올지 이목이 집중된다.

‘날아라 개천용’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긴장을 놓칠 수 없는 법적 공방이 펼쳐진다. 모습을 드러낸 조기수와 김형춘의 큰 그림이 박태용과 박삼수, 그리고 재심 재판에 어떤 변화를 몰고 올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6회는 2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또한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wavve)에서 VOD(다시 보기)로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