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의 희열' 국제페스티벌에서 공식 초청, 결선 진출 등 잇따른 낭보
'씨름의 희열' 국제페스티벌에서 공식 초청, 결선 진출 등 잇따른 낭보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0.11.2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제공
사진 = KBS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KBS가 작년 11월 30일에 첫 선을 보인 후, 전통 스포츠 씨름의 화려한 부활을 이끈 스포츠 예능 ‘씨름의 희열’이 국제 무대에서도 주목받고 있어 화제다.

스포츠영화TV국제연맹에서 주최하는 “스포츠영화TV 2020-제38회 밀라노 국제 페스티벌”에서 공식 상영작으로 초청받았고 수상 후보로 결선 진출하는 낭보를 연이어 받았다. 더불어 아시아태평양지역 방송연맹에서 방송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프로그램을 선정 시상하는 ABU상에서도 TV스포츠 부문에서 결선 진출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스포츠영화 TV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스포츠영화TV상은 전세계 50여개국에서 출품하는 약1천여개 작품들이 경합하는 대규모 영상축제이며, ‘씨름의 희열’은 TV/웹블로그 부문에 최종 4개 후보에 올랐으며, 연출자 박석형 피디는 사전 비디오 녹화를 통하여 프로그램 소개에도 참여하였다. 다만, 개최지역 코로나 19 대유행 확산으로 페스티벌의 온라인 전환과 행사규모 축소로 TV부문에 별도 수상작 선정없이 지난 11월 7~11일에 행사개최후 종료되었다.

씨름의 희열은 지난 봄 코로나19 위기로 인하여 파이널라운드를 무관객 행사로 실시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박석형 피디는 결선진출 소식과 관련하여 ‘한국콘텐츠가 널리 알려져 있지만 한국 스포츠는 태권도외에 알려진 것이 거의 없는 편이라, 이번 유럽, 아시아 국제상 결선 진출 소식이 전통 스포츠 씨름을 세계적으로 알리는 계기인 듯 하여 기쁘다. 코로나가 수그러든 이후 새롭게 후속작을 추진하고자 기획중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또다른 결선진출행사인 ABU상은 12월 10일 온라인 시상식으로 최종 수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