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라이프' '뱀이다~'가수 김혜연, 워킹맘 일상 공개...자녀만 넷
'퍼펙트라이프' '뱀이다~'가수 김혜연, 워킹맘 일상 공개...자녀만 넷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11.2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 CHOSUN 제공
사진 = TV CHOSUN 제공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25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서는 전 국민의 알람송 '뱀이다~ 뱀이다~'의 주인공 가수 김혜연이 출연해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워킹맘'의 일상을 공개한다.

딸 2명, 아들 2명의 연예계 대표 '다산의 여왕' 김혜연이 새벽 출근 후 귀가해 엄마로 '재출근'한 모습이 그려진다. 김혜연은 정신없이 아이들의 '등교 전쟁'을 치르는 모습을 보여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패널 홍여진은 "서울, 대전, 대구, 부산 다 돌아다닐 텐데 언제 아이 넷을 낳았냐"며 다산의 비결을 궁금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경민도 부끄러워하며(?) "금실이 계속 유지되는 비결이 있을까요?"라고 물어 MC 현영이 "홍경민 씨 셋째 가지느냐"고 놀리며 한바탕 웃음이 터졌다.

이어 김혜연은 아이들을 등교시키고 바로 집에서 운동을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땀복에 패딩까지 입고 러닝머신 1시간, 점핑 운동 20분, 허리 운동까지 아침 운동 시간만 무려 '100분'인 어마어마한 운동량을 보인 것. MC 류수영이 "태릉 선수촌급 운동 시간이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하자, 김혜연은 "초등학생부터 육상을 했다. 학창 시절 800m 중장거리 선수였다"며 모태 운동 실력을 뽐냈다. 심지어 모든 일정을 마치고 밤에 귀가해서도 잊지 않고 러닝머신을 뛰며 마무리 운동을 해 모든 사람이 감탄했다.
 
하지만 김혜연이 이렇게 더욱 운동에 집착하게 된 특별한 사연을 밝혀 이목이 집중됐다. 바로 10년 전 뇌종양 판정을 받게 된 것이다. 그때를 떠올리며 김혜연은 "열흘간 평생 울 거 다 울었다. 그때 당시 유서까지 써놨다"라고 털어놓았고, 사연을 들은 MC 류수영과 현영은 뇌종양을 극복한 김혜연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한편, 김혜연은 안무 연습 중 데뷔곡을 무반주 라이브로 열창하는 모습도 공개한다. 어설픈 웨이브와 함께, 댄스 가수 출신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본 스튜디오에서는 즉석에서 '댄스 가수 출신들 웨이브 대결'(?)이 펼쳐져 흥겨움이 더해졌다.

가수 김혜연이 출연한 <퍼펙트라이프>는 25일 밤 8시 TV CHOSUN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