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수소드론 활용 해상 인명구조 훈련 실시… 이국종 교수 협업
KT, 수소드론 활용 해상 인명구조 훈련 실시… 이국종 교수 협업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0.11.30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명구조 훈련을 위해 수소드론이 이륙하고 있다. 사진=KT
인명구조 훈련을 위해 수소드론이 30일 제주도 서귀포항에서 이륙하고 있다. 사진=KT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수소드론을 활용해 인명 구조를 하는 시대가 열린다. 

KT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이국종 아주대학교 교수와 함께 제주도 서귀포항에서 수소드론을 활용한 인명 구조 훈련을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훈련에는 서귀포해양경찰서와 원희룡 제주지사 포함 제주도청 관계자도 참관했다.

훈련 전 과정은 드론과 7km 이상 떨어져있는 KT 드론 스테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관제됐다. 수색 현장과 관제 장소는 네트워크와 클라우드 기술로 연결했다. 현장에 투입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수소드론은 기존 20분 안팎의 비행이 가능한 일반 드론과 달리 2시간 이상 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드론이다.

인명 구조 훈련은 ‘서귀포 인근 섬에서 낙상사고로 낚시를 하던 여행객 실종자가 생겼다’는 가정 하에 진행됐다. 사고 신고가 접수되자 수소드론은 구조 튜브를 싣고 비행에 나섰다.

드론은 서귀포 인근 문섬과 범섬 인근 지역을 비행하며 사람이 직접 확인하기 어려운 지역들을 수색했다. 실종자를 발견하자 드론은 구조 튜브를 실종자에게 떨어뜨리고 구조자의 상태 영상과 GPS 신호를 해경에 전달했다. 해경은 실종자 상태를 확인하며 구조함정을 활용해 실종자를 구조했다. 

아주대와 KT의 의료 협력 일환으로 이국종 교수가 이번 구조 활동에 직접 참여했다. 이국종 교수는 실종자 상태를 드론 스테이션에서 확인하며 실종자 응급 처치 주문을 전달했다.

앞서 KT는 지난 2018년 아주대학교의료원과 권역외상센터 의료 선진화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ICT를 활용한 응급의료 시스템 개선을 지원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