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H -KT엠하우스' 합병… KT, 디지털 커머스 전문기업 출범
'KTH -KT엠하우스' 합병… KT, 디지털 커머스 전문기업 출범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0.11.3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KT가 KTH와 KT엠하우스 합병을 통해 디지털 커머스 전문 기업을 출범한다.

30일 KT에 따르면 KTH와 KT엠하우스는 이날 각각 이사회를 열고 합병을 결의했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KTH이며 합병비율은 약 1대 13.3으로 KT엠하우스 주식 1주당 KTH의 신주 13.3주가 배정된다. 정부의 기업결합심사와 내년 5월경 주주총회 등을 거쳐 2021년 7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KT는 KTH와 KT엠하우스의 커머스 사업역량을 결합시켜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KT그룹의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ICT 역량을 갖춘 유통 경쟁력을 확보해 기업가치를 향상시키겠다는 계획이다.

KTH는 국내 최초 T커머스 서비스 ‘K쇼핑’을 선보였고 TV쇼핑 기반 커머스 역량을 강화해왔다. 지난해 업계 최초로 통합 IT인프라 환경인 ‘차세대 시스템’을 구축해 빅데이터 분석 기반 상품 통합관리, 편성, 마케팅 분석체계를 갖추고 대규모 유통 사업자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 9월 미디어커머스 플랫폼인 ‘TV MCN’을 론칭해 업계 최초로 개인 선호채널 설정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KT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KTH 주력사업인 K쇼핑 매출은 3년간 연평균성장률 30%를 기록하고 KTH의 지난 3년간 매출과 영업이익의 연평균성장률 은 각각 19%, 37% 상승했다. 

KT엠하우스는 모바일 쿠폰 시장 초기에 뛰어든 사업자로 모바일 쿠폰 ‘기프티쇼’의 판매금액이 올해 5000억원을 돌파한 모바일 쿠폰 B2B 시장 1위 기업이다.

KT엠하우스는 최근 비대면 트렌드에 맞춰 기업 전용 모바일쿠폰 서비스인 ‘기프티쇼 비즈’와 기프티쇼를 받은 사람이 직접 원하는 브랜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는 ‘원픽(One Pick) 쿠폰’, 통신사 최초의 유료서비스 통합상품 ‘KT통합상품권’을 출시했다.

KT엠하우스는 지난 3년간 연평균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7%, 21% 증가했다. 이를 기반으로 모바일 쿠폰 사업을 넘어 한정판 스니커즈 리셀(재판매) 플랫폼 ‘리플(REPLE)’ 서비스를 출시해 커머스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신규 합병법인은 양사가 보유한 ICT 인프라와 기술역량, 솔루션 사업을 토대로 유통채널과 상품 경쟁력을 확대하고 모바일 중심 신사업 강화 등 통합 커머스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KTH가 보유한 상품 수급, 마케팅, 배송, 관리 등 유통 인프라와 KT엠하우스가 보유한 3만 기업고객, 9만개 오프라인 가맹점을 통해 고객가치를 창출해 나간다는 목표다.

이필재 KTH 대표이사는 “TV쇼핑과 모바일 쿠폰 중심으로 사업을 영위해온 두 회사는 ICT 기반의 커머스 경쟁력을 다져왔다는 공통분모를 토대로 거대한 디지털 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해 고객가치를 실천해나갈 것”이라며 “이번 합병으로 디지털 대 전환 시기를 빈틈없이 준비하고 새로운 기회를 찾아 성장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문정용 KT엠하우스 대표이사는 “이번 합병을 계기로 모바일 쿠폰 시장의 선두 사업자에 안주하지 않고 고객 중심의 신개념 커머스 신사업을 지속적으로 구현해 나가며 커머스 시장의 판을 바꾸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휘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