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스테이’ 윤여정→최우식, 빛나는 팀워크로 영업 1일 차 무사 종료
'윤스테이’ 윤여정→최우식, 빛나는 팀워크로 영업 1일 차 무사 종료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1.18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tvN ‘윤스테이’가 임직원들의 빛나는 팀워크로 영업 첫날을 무사히 마쳤다.

지난 15일(금) 방송된 ‘윤스테이’(연출 나영석, 김세희) 2회 방송에서는 오픈 1일 차부터 윤스테이가 만석이 된 가운데, 손님들의 저녁 식사를 위해 주방과 다이닝 룸을 쉴 틈 없이 오가는 임직원들의 고군분투가 담겼다. 정유미, 박서준은 저녁 식사 시간을 앞두고 만반의 준비를 마쳤지만, 막상 첫 주문이 들어오자 주방을 두리번거리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내 전채요리 부각을 시작으로 닭강정, 떡갈비, 떡볶이 등 메인 요리들을 차근차근 만들어내며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이서진, 최우식이 손님들을 개별로 분리된 식사 공간으로 안내하면, 윤여정은 메뉴 설명과 함께 주문을 받으며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메뉴를 설명하는 짧은 시간에도 돋보이는 윤여정의 유머러스함은 꼬마 손님까지 만족시켰다. 늘 어린이 손님을 챙기는 이서진은 메뉴에 없는 콜라와 초콜릿을 준비하며 세심함을 드러냈고, 얼린 홍시로 성공적인 디저트 데뷔전을 마쳤다. 최우식은 모든 손님이 바빠 보인다고 이야기할 정도로 넓디넓은 윤스테이 전체를 돌아다니며 끊임없이 활약했다.

정성이 듬뿍 담긴 요리에 손님들 역시 만족감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미국에서 온 어린이 손님은 최고의 저녁 식사 중 하나였다고 호평하기도. 주방장 정유미가 6시 30분 예약 손님들에게 모든 메뉴가 서빙됐다고 착각해 잠시 멘붕에 빠지기도 했지만, 윤여정, 이서진이 주방의 일을 거들고 최우식이 빠르게 음식을 나르며 상황을 진정시켰다. 홀 팀 인원이 손님을 응대하는 중이면, 부주방장 박서준이 메뉴를 서빙하며 유연한 팀워크를 선보였다.

뒤늦게 최우식이 영화 ‘기생충’에 나온 배우임을 알고 반가워하는 손님들과 생일을 맞이한 네팔 꼬마 손님을 위해 정답게 단체 사진을 남기는 모습은 소소한 웃음과 따스함을 더했다. 잠시 고요한 자연 그대로를 느껴보고, 제대로 된 한국 음식과 전통주를 맛보는 손님들의 이야기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손님 뫼비우스 띠’에 기대를 높인 대목이기도.

tvN ‘윤스테이’는 한옥에서 한국의 정취를 즐기는 한옥 체험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