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 밀반입' CJ그룹 2세 이선호, CJ제일제당으로 복귀
'대마 밀반입' CJ그룹 2세 이선호, CJ제일제당으로 복귀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1.1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부장이 지난 24일 인천중앙지방법원에서 집행유예 선고를 받은 후 인천구치소를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핌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가 지난 2019년 10월 인천중앙지방법원에서 집행유예 선고를 받은 후 인천구치소를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핌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변종 대마 흡연과 밀반입 혐의로 집행유예를 받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가 정직 이전 몸을 담았다. CJ제일제당으로 복귀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이 씨는 CJ제일제당 부장급인 글로벌비즈니스 담당으로 다시 업무를 재개했다.

이 씨는 지난 2019년 9월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액상 대마 카트리지, 대마 사탕, 대마 젤리 등 변종 대마를 밀반입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어 원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아 석방됐으며 지난해 2월 2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과 함께 보호관찰 4년과 약물치료 강의 수강 40시간을 명령 받았다.

같은 달 CJ제일제당은 인사위원회를 열고 이 씨에게 중징계에 해당하는 정직 처분을 내렸으며, 당시 이 씨는 이미 출근을 하지 않는 상태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