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립 데이터 연구소 '더보이즈' 인기 상승 요인 공개
블립 데이터 연구소 '더보이즈' 인기 상승 요인 공개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1.21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본격 데이터 예능 ‘블립 데이터 연구소’가 더보이즈의 주요 ‘입덕 포인트’를 분석해 눈길을 끈다. 

더보이즈의 ‘덕상 그래프’를 공개해 새로운 개념의 예능 영상으로 인정받은 데이터 예능 ‘블립 데이터 연구소’가 21일 아티스트의 인기 요인을 분석한 ‘덕상 브리프’를 공개했다. 

‘덕상 브리프’에는 아티스트 공식 트위터 계정에 업로드된 게시글과 당일의 팔로워 증가량을 비교해, 팔로워가 급증한 포인트를 정리한 내용이 담긴다. 해당 아티스트에게게 입덕한, 일명 덕통사고(아티스트의 매력에 빠지는 현상)를 일으킨 요인을 확인해 볼 수 있는 것. 

또 ‘덕상 브리프’는 트위터뿐만 아니라 유튜브, 음원, 음반 등 아티스트와 관련된 모든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아티스트의 성장세와 현황을 객관적으로 보여줘 팬들은 물론, 연예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블립 데이터 연구소’의 첫 번째 주인공인 더보이즈는 지난 1년간 공식 트위터에 업로드 한 트윗 중 가장 많은 팔로워를 모았던 내용, 가장 많은 리트윗과 좋아요를 기록한 트윗 등을 확인하며 팬들의 리얼한 반응과 그 결과에 대한 팩트를 체크하는 시간을 가졌다.

덕상 브리프의 팔로워 급증 이슈 분석에 따르면 더보이즈가 미니 5집으로 컴백하며 12개의 게시물을 업로드한 지난 해 9월 21일 4,422명의 팔로워가 증가했다. 또한 귀여운 강아지와 함께 촬영한 사진으로 ‘멍뭉미’를 뽐냈던 10월 26일엔 1,928명의 팔로워가 증가하는 등 더보이즈의 실제 입덕 포인트들이 드러났다.

유튜브 국가별 조회수 분석에서는 더보이즈가 ‘차세대 글로벌 아이돌’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더보이즈의 공식 유튜브 채널의 영상 조회수의 88.6%가 해외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구수 대비 발생한 조회수를 통해 분석한 ‘인기 체감 지수’로는 대한민국에 이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아르헨티나가 순인 것으로 나타나 더보이즈가 동남아시아를 넘어 남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반복 청취율이 높은 음원으로는 ‘CHECKMATE (Stage Ver.)’가 1위로 선정됐다. 1인당 43.7번 재생한 것으로 집계돼 Mnet ‘로드 투 킹덤’을 통한 팬 유입이 많았다는 사실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 

‘덕상 그래프’를 본 더보이즈의 뉴는 “처음보는 내용들과 의외의 정보들이 많아 놀랐다”고 전했으며, 큐 역시 “두루뭉술하게만 알았던 내용을 명확하게 집어주어 신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더보이즈의 팬 더비들도 “1년을 되돌아보는 것 같아 유익하다”, “꼼꼼하게 분석한 데이터를 보니 신기하고 재밌다”며 열띈 반응을 보였다.

‘블립’은 팬들의 덕질을 편리하게 돕는 앱으로서 현재 50개 팀을 서비스하고 있다. 출시부터 김이나 작사가 등부터 극찬을 받으며 좋은 반응을 얻다가 현재 팬들 사이에서 ‘팬덤 필수앱’으로 꼽히고 있다. 또 ‘케이팝레이더’ 역시 지난해 트위터의 공식 파트너로 선정되어 케이팝 10년 성장 역사와 현황을 데이터로 #TwitterKpop을 발표하며 공신력을 얻고 있는 중이다. 

한편, 블립 데이터 연구소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덕상그래프’와 ‘덕상브리프’에 이어 2주간 ‘토픽해결단’, ‘취향레이더’ 등 남은 2개의 에피소드를 계속 공개할 예정이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케이팝의 성과를 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알려주는 ‘케이팝 레이더’와 IT기술을 통해 전 세계 케이팝 팬들의 스마트한 덕질을 도와주는 ‘내 손안의 덕메이트, 블립’의 시너지가 케이팝의 지속적인 성장에 도움이 되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