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전국체전’, 반전 거듭하는 경쟁 시작 ‘상상 뒤엎는 준결승 예고’
‘트롯 전국체전’, 반전 거듭하는 경쟁 시작 ‘상상 뒤엎는 준결승 예고’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1.2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트롯 전국체전’에서 또다시 짜릿한 전율을 선사한다. 

오는 30일 밤 10시 30분 KBS2 ‘트롯 전국체전’ 9회가 방송된다.

이날 살 떨리는 경쟁을 보여준 4라운드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이 마무리되며, 더욱 쫄깃한 긴장감을 안길 준결승에 진출하는 14인이 베일을 벗는다.

이번에 펼쳐질 준결승전은 1차와 2차 무대를 걸쳐 총 두 번의 대결로 진행, 기존의 8개 지역 대표 감독과 코치진, 응원단장이 뭉친 전문가 판정단과 시청자 판정단인 트로트 서포터즈가 참가선수들의 무대를 평가한다.

특히 준결승전 1차 무대와 2차 무대 점수를 합산한 후 1위에서 8위까지만 결승에 진출, 하위 6팀은 자동으로 탈락하는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대결과 무대가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4라운드 듀엣 미션에서 살아남은 트로트 절대강자 참가선수들의 신선한 변신은 물론, 등장만으로 범접할 수 없는 분위기와 마성의 보이스로 한 편의 콘서트 같은 무대도 선물할 계획이다.

또한 한 참가선수는 감독과 코치진, 응원단장으로부터 “천재라는 단어는 결국 이럴 때 쓰는 게 아닌가”라는 칭찬을 받으며, 누가 이 극찬의 주인공이 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도 높이고 있다.

K-트로트의 상위 포식자들이 포진한 ‘트롯 전국체전’은 매회 레전드 무대를 경신하며 매주 토요일 밤 시청자를 만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