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냉장 코로나19 백신 보관 초저온 냉동고 출시, 바이오 콜드체인 시장 본격 진출
캐리어냉장 코로나19 백신 보관 초저온 냉동고 출시, 바이오 콜드체인 시장 본격 진출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2.2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리어냉장이 코로나19 백신 보관 ‘캐리어 초저온 냉동고(CMCF500UDH-SP)'를 출시한다. 사진=캐리어냉장
캐리어냉장이 코로나19 백신 보관 ‘캐리어 초저온 냉동고(CMCF500UDH-SP)'를 출시한다. 사진=캐리어냉장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캐리어냉장이 ‘캐리어 초저온 냉동고’를 출시하고 조달 MAS(다수공급자계약)를 통해 나라장터 등록을 마쳤다.

24일 캐리어냉장에 따르면 캐리어냉장은 국내 유일 토탈 콜드체인 시스템 기업으로 지난해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운송을 위한 솔루션을 준비했다.

이날 캐리어냉장은 영하 90도까지 안정적인 온도를 유지하며 코로나19 백신을 보관할 수 있는 ‘캐리어 초저온 냉동고’를 선보였다. 캐리어냉장은 영하 70도 이하로 온도 유지가 필요한 미국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까다로운 조건에 맞는 강력하고 안전한 초저온 냉동고 생산을 위해 기업의 역량을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캐리어냉장이 이번에 출시한 캐리어 초저온 냉동고는 제품 내부를 영하 90도로 유지 할 수 있도록 ‘듀얼 독립 냉각’ 시스템과 안전한 냉동 운송과 보관을 위한 ‘이중 안전제어’와 ‘자가 진단’ 기능을 도입했다.

여기에 다양한 ‘알람 기능’과 함께 7인치 ‘풀-터치스크린(Full-Touch Screen)’을 적용해 제품 내부 상태를 한 눈에 모니터링 할 수 있게 함으로써 제품의 안정성과 편의성을 극대화 했다.

듀얼 독립 냉각 기능은 뛰어난 냉동 설계 기술을 바탕으로 2개의 압축기가 독립적으로 운행되는 시스템이다. 캐리어 초저온 냉동고는 2개의 압축기 중 하나의 압축기만으로도 영하 80도를 유지할 수 있다. 이에 하나의 압축기가 고장나는 등의 다양한 외부 환경에서도 안전하게 코로나19 백신을 안정적으로 보관 할 수 있다.

또 캐리어 초저온 냉동고는 ‘ECO 모드’로 운행시 평상시에는 안전하게 2개의 압축기를 교차해 운전하며, 제품 내부 온도차가 클 경우에는 자동으로 2개의 압축기가 동시에 작동하도록 했다. 이 기능으로 평소 압축기 2개가 중복으로 운전되며 낭비하는 전력을 최소화해 기본 운행 대비 최대 30%의 에너지를 절감케 해준다.

자가 진단 기능은 2개의 ‘내부 온도 센서', ‘제어 보드', ‘알람 보드’가 서로 연계돼 오류 감지 시 상호 기능을 대체 할수 있는 시스템이다.

7인치 풀-터치스크린은 과거의 제품 운송, 냉동 이력을 쉽게 추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USB 포트를 통하여 편리한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이 외 캐리어 초저온 냉동고는 보다 높은 차원의 모니터링과 더욱 철저한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을 위해 ‘외부 원격 알람’ 시스템을 탑재했다. 외부 원격 알람 시스템은 ‘비정상 온도’, ‘콤프레셔 불량', ‘문 열림 상태', ‘부적합한 전압', ‘배터리 부족', '정전’ 등을 즉각적으로 모니터링 함으로써 더욱 안전하게 제품을 운송·보관 할 수 있다.

캐리어냉장은 이번에 출시한 캐리어 초저온 냉동고에 대해 2월 23일 조달 MAS (다수공급자계약) 등록을 마친 후 나라장터에 등록을 마쳤으며, 현재 ‘캐리어 초저온 냉동고’로 전국 배송, 설치 및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콜드체인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캐리어냉장은 국내 도입되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유통을 위한 콜드체인 솔루션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캐리어냉장은 오는 2월 말에는 캐리어냉장의 ‘바이오 냉장 차량 솔루션 시스템’과 4월에는 ‘바이오 냉장고’를 출시할 예정이다.

강성희 캐리어냉장의 회장은 “캐리어냉장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보다 안심하고 편리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캐리어냉장의 백신 보관 및 운송용 제품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본격적인 백신 및 바이오 콜드체인 솔루션의 확대와 기술 개발을 위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