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김온아, 미(美)친 제구력에 안방 환호
'노는 언니' 김온아, 미(美)친 제구력에 안방 환호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2.24 10: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연출 방현영, 박지은)에서 대한민국 리틀 야구 최초 여자 선수인 김라경이 출연해 노는 언니들을 제대로 뒤흔들었다. 

어제(23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된 ‘노는 언니’에 천재 야구 소녀, 김라경 선수가 등판했다. 한국 리틀 야구 최초의 여자 야구선수, 대한민국 최연소 여자야구 국가대표팀, 그리고 서울대 야구부 최초 여자선수를 탄생시키는 등 대한민국 여자야구의 신화를 쓴 살아있는 전설이 언니들과 함께 한 것. 

김라경은 그라운드 위에서 보여준 카리스마와는 다른 허당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엄마 미소 짓게 만들었다. 긴장감이 역력한 얼굴로 자신을 소개하고, 암기해 온 듯 언니들의 이력을 줄줄 읊는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그녀는 눈빛을 반짝이며 야구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기도 하는 등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또한 서울대만이 유일하게 비선수 출신들이 모여 대학 리그에 참여할 수 있었다는 이유로 진학을 고집할 수밖에 없었던 스토리는 대한민국 여자 야구의 현주소를 재조명했다. 김라경은 학업과 훈련을 힘들게 병행하며 입시를 준비했는데 면접 건물을 착각해 실기 입실이 불가해지자 부모님이 무릎을 꿇었던 가슴 아픈 사연까지 밝히며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여자 선수들만의 유소년 야구단은 없기 때문에 남자만 있던 리틀 야구단에 입단했던 김라경으로 인해 ‘김라경 특별 룰’이 만들어졌고, 여성 선수 나이 제한이 14세에서 16세로 늘려진 사실도 전했다. 이는 대한민국 여자야구에 대한 인식과 처우 개선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 반응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김라경의 통솔 아래 야구에 대한 기초 지식을 쌓고 사회인 야구단과 실제 경기를 펼친 언니들의 활약 또한 눈에 띄었다. 한유미는 구속 82km의 공을 던져 현역 선수인 김라경마저 놀라게 했던 것. 언니들의 남다른 운동신경이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세리베어즈와 척척척시스터즈, 두 팀으로 나눈 실전 경기에선 한층 더 승부욕을 불태워 흥미진진함을 높였다. 정유인은 첫 타석부터 안타를 날렸고, 야구조차 명품 스윙으로 날린 박세리는 육상부 출신답게 인생 최고 속도로 도루를 박진감을 더했다. 첫 타석에 첫 솔로 홈런까지 친 김온아의 모습은 짜릿함을 선사했다. 이렇듯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비는 언니들의 모습은 재미는 물론 감탄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했다.

방송이 진행되는 동안 포털사이트에는 ‘노는언니’ 김라경, 김온아 등 출연자들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최상위권에 랭크되었으며, 커뮤니티에는 “보는데 부담 1도 없는 최고 예능”, “곽민정 매력 터진다”, “점점 더 보고 싶어지고 매주 기다려지는 노는언니”, “좋음을 넘어 훌륭한 프로그램”, “노는언니 매회 역대급 갱신이다”, “라경 선수 멋져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처럼 ‘노는 언니’는 웃음과 감동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것에서 나아가 의미와 가치까지 모두 잡으며 시청자들에게 다가가고 있기에 앞으로의 행보를 더욱 기대케 한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며,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서 역시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온아바라기 2021-02-24 20:30:52
온아님 제구력 보고 또 꺽꺽 넘어갔습니다.. 사랑합니다 온아선수 늘 응원합니다 ❤️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