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박철완 상무 "자사주 소각해 배당성향 50%까지 올린다"
금호석유화학 박철완 상무 "자사주 소각해 배당성향 50%까지 올린다"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3.0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정기 주총 앞두고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제안’ 발표
계열사 상장 및 부실 자산 매각도 제안
그래픽=김성화 기자
그래픽=김성화 기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금호석유화학 개인 최대주주이자 임원인 박철완 상무는 금일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제안’을 공개적으로 발표하며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들과 본격적인 소통에 나섰다.

3일 박 상무는 ‘주주 전체를 위한 기업으로 재탄생’이라는 부제가 붙여진 이번 제안에서 ‘주주제안 배경’, ‘금호석유화학 현황 및 변화의 필요성’, ‘주주가치 제고 방안’, ‘기업가치 제고 방안’ 등의 순서로 이번 주주제안을 통해 달성하고자 하는 구체적인 혁신 방향성을 밝혔다.

박 상무는 이번 주주제안이 "주주가치와 기업가지 제고를 위한 첫 단추"라 밝히며 ‘주주 환원 정책의 정상화’, ‘자원의 효율적 운용’, ‘미래성장 동력 확보 위한 합리적 투자 의사 결정’ 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 상무는 이를 위해 이사회의 변혁과 이사회 내에서 이루어지는 의사결정 과정을 견제하고 감독할 수 있는 기구 신설이 필요함을 역설했다.

박 상무는 금호석유화학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하락의 구체적인 요인으로 ▲과다한 현금 보유 및 과소 부채로 인한 자본비용 증대 ▲낮은 배당성향 및 과다한 자사주 보유 등 비친화적 주주정책 ▲부적절한 투자의사 결정으로 인한 성장성 저하 등을 꼽았다. 국내외 경쟁사와 비교해 우월한 수익 창출력과 영업성과를 자랑함에도 불구하고 경영상 이유로 주주가치의 훼손이 발생하고 지난 10년간 주가의 저평가를 초래했다는 것이다.

박 상무는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미래 성장 경영 ▲거버넌스 개선 ▲지속가능 경영 등 3가지 측면에서 총체적인 기업체질 개선 방안을 제안했다. 기존과 차별화되는 전략적 경영과 사업운영을 통해 ‘미래를 준비하고,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고, 환경 대응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변모하겠다는 중장기적 청사진이 골자다.

박 상무는 미래 성장 경영 차원에서 장기간 보유중인 과다한 자사주 소각, 계열사 상장과 비관련 부실자산 매각 등 재무건전성 회복을 우선 과제로 선정했다. 이를 통해 확보된 재원으로 현재 10% 수준인 금호석유화학의 저조한 배당성향을 경쟁사 평균인 50%까지 확대함으로써 주주가치를 정상화한다는 복안이다.

나아가, 충분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핵심사업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2차 전지, 수소 등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신규 사업진출로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또 거버넌스 개선의 일환으로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민주적이고 공정한 기업 거버넌스 구축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전문성과 다양성을 고려해 이사진을 구성하고, 기업조직 및 정책 차원에서 이사회의 독립성을 확보하는 것에 힘쓰며, 나아가 주주와 임직원, 지역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열린 소통이 가능한 기업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지속가능 경영’ 측면에서는 ‘환경∙사회∙거버넌스(ESG)’로의 경영 패러다임 전환에 따라 기업경영 전반에 걸쳐 ESG 가치를 내재화해 리스크를 관리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친환경 기업문화 조성 및 관련 정책 정비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안전 최우선’ 원칙에 기반해 CEO 직속 ESG 경영 전담부서를 설립하고, 작업현장에서의 절차적 안전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상무는 “코로나 특수로 창사 이래 최고의 영업 성과를 낸 지금이야 말로 혁신을 추진할 수 있는 최적의 시기라고 판단했다”며 “금호석유화학의 개인 최대 주주이자 임원으로서 오로지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한 절실한 마음으로 심사숙고해 제시하는 주주제안”이라 강조했다.

공개 제안문 전문은 이번에 개설된 웹사이트(GoBeyondKumhoPetrochemical.com)를 통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