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제작사, 학폭 인정 지수 하차 결정
'달이 뜨는 강' 제작사, 학폭 인정 지수 하차 결정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3.0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배우 지수가 과거 ‘학폭’ 관련 사실을 인정하자 KBS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제작진 측이 관련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는 5일 오후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인 배우 지수의 학원 폭력 논란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합니다. 또한 피해자분들께도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운을 뗐습니다.

"KBS는 배우 지수가 등장한 이번 주말 재방송을 결방하며 방송일이 임박한 7,8회 방송분은 배우 지수가 출연하는 장면을 최대한 삭제하여 방송하고 9회 이후 방송분은 배역을 교체하고 재촬영해 방송하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서 "KBS는 이번 사건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고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편성 취소를 포함한 모든 방안을 검토하였습니다만, 향후 편성을 전면 취소할 경우, 그동안 '달이 뜨는 강'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께 드라마가 미완으로 남게 되는 아쉬움을 드리게 되는 점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또한, 드라마 제작에 이미 참여한 수많은 스태프와 연기자, 제작사 등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할 수밖에 없는 점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에 대하여 시청자 여러분들의 넓으신 양해와 '달이 뜨는 강'에 대한 변함없는 관심을 부탁드립니다.”라며 글을 마쳤습니다. 

한편, 배우 지수는 학교 폭력 폭로글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며 방송 활동을 모두 중단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