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래스루이스 이어 서스틴베스트까지 "박철완 상무가 제안한 모든 안건 찬성"
글래스루이스 이어 서스틴베스트까지 "박철완 상무가 제안한 모든 안건 찬성"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3.18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피앤비화학. 사진=금호석유화학 홈페이지
금호피앤비화학. 사진=금호석유화학 홈페이지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금호석유화학 개인 최대주주이자 임원인 박철완 상무가 국내 주요 의결권 자문사이자 ESG자문기관인 서스틴베스트가 발표한 금호석유화학 주주총회 안건 분석 보고서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18일 박 상무에 따르면 서스틴베스트는 보고서에서 박 상무가 주주제안한 ▲배당안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의 분리선임안 ▲내부거래위원회 및 보상위원회 설치 및 관련 정관 신설안을 포함해 ▲박철완 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이병남, 민준기(Min John K), 조용범, 최정현 등 모든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후보를 선임하는 안에 모두 찬성표를 행사할 것을 권고하였다.

서스틴베스트는 ‘법 위반 이력 여부’, ‘장기 기업가치 훼손 가능성’, ‘충실한 이사의 의무 수행 가능성’과 사외이사 선임에 있어서는 ‘독립적인 업무수행’ 여부를 추가 검토한다는 원칙에 따라 평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서스틴베스트는 박 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것이 현 경영진에 대한 견제와 이사회 균형 확보에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장기적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명시했다.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분리선임 건에 있어서도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가 맡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며, 회사가 제안한 것처럼 사내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을 경우 경영진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롭게 활동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사회 후보 선임안과 관련해서는 회사측의 안건에 반대 권고를 하는 이유를 상세하게 분석하면서 현 경영진의 주주가치 훼손 이력과 잘못된 자본 배분의 사례를 구체적으로 지적했다.

배임으로 대법원에서 최종선고를 받은 박찬구 회장에 대해 2019년 주총에서 사외이사가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이사회가 해임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고 오히려 사내이사 후보로 올린 것에 대해, 현 사외이사들의 독립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경영진이 회사에 손해를 입히는 행위가 재발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또 회사는 장기간 동종업체 대비 월등한 수익성을 보여 왔음에도 불구하고 과대한 자사주 보유, 과소한 배당, 동종업체 대비 현저히 낮은 CAPEX 투자, 동종업계대비 3배를 초과하는 임원 보수 등의 잘못된 주주환원 정책으로 저평가에 시달려 왔다고 평가했다.

이는 사내이사와 경영진에 대한 감시라는 본연의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 현 사외이사들에게도 책임이 있고, 근본적으로는 독립적 사외이사가 부재한 현 이사회 구성이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어 과다한 자사주 보유가 기업가치 저평가 주요 원인 중 하나라고 지적하며, 시장에서는 자사주를 과다하게 오래 보유하는 것을 두고 지배주주의 이익을 위해 투입될 수 있다는 우려를 갖게 되므로 기업가치가 저평가 되고 있고, 따라서 자사주의 신속한 소각이 필요하며 이를 통해 주주가치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박 상무는 “금호석유화학의 변화의 방향을 제시한 주주제안이 폭넓게 공감을 받고 있어서 기쁘다”며, “이번 캠페인 과정에서 다양한 국내외 주주분들과 소통하며 장기적인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겠다는 의지를 단단히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앞서 17일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 글래스루이스도 보고서를 통해 ‘박철완 상무가 지난 몇 달 동안 진행해온 주주제안 캠페인이 이미 혁신과 개선을 만들어낸 것을 확인했고, 그런 만큼 금호석유화학 주주들은 박철완 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것이 주주로서 혜택을 받는데 가장 좋은 선택(shareholders would be best served by electing him(CW) to the Company's board of directors at this time)’이라고 분석했다.

글래스루이스는 주주들에게 박 상무가 주주제안한 ▲배당안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의 분리선임안 ▲내부거래위원회 및 보상위원회 설치 및 관련 정관 신설안을 포함해 ▲박철완 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민준기(Min John K) 후보를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로 선임하는 안에 모두 찬성표를 행사할 것을 권고했자 = 금호석유화학 개인 최대주주이자 임원인 박철완 상무가 국내 주요 의결권 자문사이자 ESG자문기관인 서스틴베스트가 발표한 금호석유화학 주주총회 안건 분석 보고서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반면 또 다른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 ISS는 금호석유화학 측 손을 들어줌에 따라 외국인 표심은 알 수 없게 됐다. 지난 14일 ISS는 금호석유화학의 TSR(Total Shareholder Return, 총주주수익률)과 이익 창출 능력은 동종업계 대비 높은 수준이으로 박 상무 측 배당안은 시장 환경이 어려울 때 회사에 무리한 재무적 부담을 줄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ISS는 사내이사와 사외이사 선임의 안건에 대해서도 금호석유화학 사내이사 후보인 백종훈, 사외이사 후보인 황이석, 최도성, 이정미, 박순애의 선임 안에 모두 찬성했다. ISS는 이사회 구성과 관련해 박 상무 측 제안을 '너무 과격하고'(too aggressive) 충분한 설득력이 없다'는 시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