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페미 독재 벗어나 모두가 조화롭게 사는 길 가야”
[인터뷰]“페미 독재 벗어나 모두가 조화롭게 사는 길 가야”
  • 이재익 기자
  • 승인 2019.06.13 17:49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6-14 02:41:45
오세라비 선생님의 말씀이 100번 지당합니다.

2019-06-14 01:02:42
미투운동이 잘못된 운동이라고? 이거야말로 패륜적인 말이네. 미투피해자 여성들에게 돌을 던지는 당신이야말로 2차 가해를 하고 있는 2차 가해범에 불과할뿐입니다. 이런 사람들은 자기가 성범죄당해도 "내 탓이다. 내잘못이다 '하면서 신고도 안하고 참고 살더라구요. 앞으론 당신이 성범죄당해도, 미투하지말고 꾹 참고 사세요. 남자인생망치면 안되지요? 당연하죠. 가해자인생망치면 안되니까 여자인 당신이 꾹 참고, 사시길 빕니다 자이팅입니다

제로니모 2019-06-13 22:48:29
정확히 꼭꼭 찍어 주니 후련.휴머니즘 좋다!

세모스 2019-06-13 21:21:27
작가님의 의견에 공감하는 부문이 상당히 많습니다. 안타깝게도 작가님의 말씀에 귀 기울이는 분들이 다수가 아님니다.
현재의 페미니즘 현상은 앞으로 수십년간 상당기간 성갈등과 분열을 지향 할 것으로 보이며, 더 심각하게 바라본다면, 혐오, 비방을 넘어 물리적 폭력으로 나아 갈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휴머니즘 진보는 사라지고 분열은 가속화 하고 있는데, 획기적인 해결 방법이 딱이 없다는 것이 문제인 것입니다. 예전에 정치적으로 지역 감정에 따른 구도가 자리 잡았을때보다 더 심각하다고 봅니다.
그래도 희망이 있다면........ 깨어있는 분들이 침묵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