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자의 시선] ‘곱창 황제’ 화사, 그가 돌아왔지만 기뻐할 수 없다?… 취지 잃어가는 ‘나 혼자 산다’에 불만↑
[박기자의 시선] ‘곱창 황제’ 화사, 그가 돌아왔지만 기뻐할 수 없다?… 취지 잃어가는 ‘나 혼자 산다’에 불만↑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7.14 01:00
  • 댓글 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갓기자 2018-07-16 01:54:36
제목부터 내용까지 완벽

와오 2018-07-16 01:49:28
그래서 안본지 오래됐다...자기들끼리 친하게 지내는건 좋은데 방송에서 너무 그것만 나옴..

마요 2018-07-16 01:35:28
구구절절 다 맞는말

ㄹ랄르라 2018-07-16 01:20:38
박혜진 기자님 올해의 기자상 드리자 어쩜 매번 맞는말만 하시지

제니 2018-07-16 01:16:27
맞아요 옛날에 대부님, 이국주씨, 전현무씨, 황치열씨 등등 게스트들의 혼자사는게 더 좋았어요.. 꿀팁도 많았고.. 요즘도 좋긴하지만 가끔 뭉쳐서 여름나래학교같은것만 해줬으면 좋겠어요 ^^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