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X헨리, ‘드라마월드’ 첫 등장...열혈형사와 호랑이족 열연
하지원X헨리, ‘드라마월드’ 첫 등장...열혈형사와 호랑이족 열연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4.1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라이프타임 제공
사진 = 라이프타임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라이프타임 오리지널 드라마 ‘드라마월드’에 하지원과 헨리가 열혈 형사와 호랑이족을 열연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9일과 10일 방영된 ‘드라마월드’ 4, 5화에서는 하지원과 헨리가 첫 등장했다. 하지원은 80년 대 시대극인 ‘사랑은 잠복 중 1988’에 형사 ‘지원’ 역을 맡아 박준(션 리차드)과 로맨스 기류를 풍겼다. 헨리는 판타지 로맨스 ‘붉은 달의 전설’ 속 호랑이족 ‘우성’역으로 등장, 뱀파이어족 수장의 딸인 서연(배누리)과 호흡을 맞췄다. 설정이 더 풍부해진 셈이다.

이날 방송에서 지원은 조직의 우두머리 장현(정만식)의 사무실에 잠입하기 위해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라 감미로운 목소리와 출중한 노래 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무대가 끝난 이후 장현의 방을 뒤지던 중 같은 목적을 가지고 들어온 박준과 마주쳤다. 지원은 박준에게 “당신이 무슨 일에 끼어들었는지 모르면 그냥 빠지시지”라며 강하게 나갔고 날 선 대립을 이어가던 둘은 누군가 방에 다가오자 위급함을 느끼고 키스를 연출했다. 순간 박준은 잊고 있던 클레어를 떠올렸고, 현실 세계로 넘어갔다.

그런 가운데, 호랑이족인 헨리(우성 역)는 뱀파이어족 장로로 깜짝 등장한 이범수와 만났다. 우성(헨리)은 “따님과 결혼하고 싶어서 뵙자고 했습니다”라며 그의 딸 서연(배누리)을 사랑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둘은 결코 이뤄질 수 없는 두 일족의 아들과 딸. 이범수와 우성(헨리)가 말다툼을 하던 사이, 드라마월드로 다시 돌아온 세스(저스틴 전)가 이범수의 가슴에 말뚝을 박아 충격을 안겼다.

한편 드라마월드를 구하고 평범한 대학생으로 돌아온 클레어(리브 휴슨). 현실로 넘어온 박준과 만나 다시 한번 드라마월드를 구하기 위해 드라마 속으로 들어갔지만 박준은 ‘붉은 달의 전설’ 속으로, 클레어는 ‘사랑은 잠복 중 1988’로 들어가 각각 ‘가인(김사희)’과 지원을 만났다. 앞으로 전개될 상황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하지원이 인정한 ‘K-드라마 클리셰 맛집’답게 클리셰가 다시 한번 등장했다. 남자 주인공의 샤워 신 필수 법칙에 따라 션 리차드의 샤워 신이 재 등장했으며, ‘붉은 달의 전설’ 속으로 들어간 션 리차드가 속옷 차림에 보타이를 메고 등장해 몸매를 과시했다. 또 극중 한국어 공부 비법을 묻는 에반(브렛 그레이)에게 클레어는 K-드라마를 추천하며 “K-드라마는 최고의 현실 도피처”라며 “한 번 빠지면 빠져나오기 힘들다”고 말해 공감을 이끌었다.

'드라마월드'는 우연히 K-드라마 속으로 빨려 들어간 미국 대학생 클레어(리브 휴슨)가 남녀 주인공의 '조력자'가 되어 사라질 위기에 처한 드라마를 구하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글로벌 유니크 콘텐츠 채널 라이프타임의 오리지널 드라마 '드라마월드'는 매주 금, 토 밤 11시 30분 라이프타임 채널을 통해 방송되며 온라인은 OTT채널 티빙(TIVING)을 통해 독점으로 공개된다. 

글로벌 미디어 그룹 에이앤이 코리아가 보유한 라이프타임은 100여 개국에서 1억 5000만 시청가구를 확보하고 있는 글로벌 유니크 콘텐츠 브랜드다. TV 무비, 드라마, 리얼리티, 라이프스타일, 요리/댄스 컴피티션, 한국 자체 제작 프로그램을 통해 이색적인 엔터테인먼트 브랜드로 발돋움하고 있다. 또한 라이프타임은 지난 6월 방영한 '편의점 샛별이'를 시작으로 한국 드라마 투자 제작에 본격적으로 나섰으며 이번에 공개하는 '드라마월드'의 투자 제작까지 진행하며 한국 콘텐츠 시장에 대한 전략적 투자 및 제작을 지속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