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고구려 왕실에 휘몰아치는 위기...김소현X나인우, 치열한 사투 포착
'달이 뜨는 강' 고구려 왕실에 휘몰아치는 위기...김소현X나인우, 치열한 사투 포착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4.1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빅토리콘텐츠 제공
사진 = 빅토리콘텐츠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달이 뜨는 강' 고구려 왕실에 피바람이 분다.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 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휘몰아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지난 16회에서는 고구려 왕실을 향한 고원표(이해영 분)와 고건(이지훈 분) 부자의 본격적인 역모가 시작되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이런 가운데 오늘(12일) '달이 뜨는 강' 측이 절정으로 치달은 왕실을 향한 위협과, 이에 맞서 싸우는 평강(김소현 분)과 온달(나인우 분)의 사투를 담은 스틸컷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천주방 방주 두중서(한재영 분)부터 고원표, 고건 부자까지. 고구려 왕실을 뒤엎으려 뭉친 이들의 휘몰아치는 공격이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한다.

먼저 공개된 사진 속 평강은 아버지 평원왕(김법래 분)을 부축하며 지키고 있다. 이들의 앞에 선 두중서의 얼굴에는 피가 튀어 있어 그 피가 누구의 것인지, 이곳에서는 어떤 일이 펼쳐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팽팽하게 대치 중인 온달과 고건의 모습이 보인다. 갑옷을 입은 두 남자에게서 강렬한 아우라가 뿜어져 나온다. 잡아먹을 듯 서로를 강렬하게 노려보는 이들의 대결이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를 더한다.

마지막으로 고원표를 향해 칼날을 겨눈 평강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과연 평강은 평생 자신을 괴롭힌 고원표와의 악연을 끊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달이 뜨는 강' 측은 "오늘(12일) 방송되는 17회에서 고구려 왕실을 향한 공격이 휘몰아친다. 배우들이 최고의 호흡으로 만든 치열한 사투의 현장이 촬영장의 스태프들도 감탄하게 만들었다. 절정으로 치달을 이야기를 기대하며 17회 본 방송을 기다려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고구려 왕실에 닥친 최대 위기는 오늘(12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1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