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싸우면 다행이야' 2049 시청률 1위 등극, 박명수+유민상+쯔양 '역대급 먹방'
'안싸우면 다행이야' 2049 시청률 1위 등극, 박명수+유민상+쯔양 '역대급 먹방'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4.1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제공
사진 = MBC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유민상과 쯔양의 '위대(胃大)한 조합'과 함께 이들을 먹이기 위한 '어미새' 박명수의 고군분투가 '안싸우면 다행이야'를 이끌었다.

이날 '안다행'에서는 박명수와 함께 자급자족 라이프에 나선 유민상과 쯔양의 첫 이야기가 시청자들을 찾았다. 각종 프로그램에서 엄청난 먹성을 자랑하며 '이십끼형'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유민상, 그리고 322만 구독자를 가진 '톱 먹방 크리에이터' 쯔양의 만남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특히 유민상과 쯔양의 '역대급 먹방'으로 인해 '멘붕'에 빠지고 만 '어미새' 박명수.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서 어딘가로 급히 전화를 거는 모습이 '최고의 1분'에 등극했다.

저녁 식사로 초고층 건물을 연상케 쌓은 바지락 전 20장과 함께 10인분에 달하는 바지락 칼국수를 폭풍 흡입한 유민상과 쯔양. 박명수는 하루 종일 어렵게 마련한 식재료를 초토화시킨 두 사람의 먹성에 벌어진 입을 제대로 다물지 못했다.

취침 시간이 다가왔음에도 박명수의 고민은 더욱 깊어졌다. "먹을 게 하나도 없어서 어떡하냐. 내일 아침에는 또 뭘 해먹냐"라면서 밤잠을 이루지 못한 것. 결국 그는 숙소를 나와 정체모를 '구세주'에게 전화를 걸고 "유민상과 쯔양이 여기를 다 거덜 냈다. 내일 먹을 것 좀 사가지고 이리로 와주면 안되냐"면서 '안다행' 최초로 SOS를 보내 궁금증을 더했다.

박명수, 그리고 유민상과 쯔양의 '역대급 먹방'은 계속될 수 있을지, 그리고 과연 박명수의 SOS 전화를 받은 '구세주'는 누구일지, 오는 4월 19일 밤 방송하는 두 번째 에피소드에도 특별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