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강엠앤티, 3477억원 규모 해외 프로젝트 수주 성공
삼강엠앤티, 3477억원 규모 해외 프로젝트 수주 성공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4.13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싱가포르 글로벌 해운기업 BW오프쇼어와 공급 계약 체결
호주 바로사 해양플랜트 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 선체 건조
삼강엠앤티 CI.
삼강엠앤티 CI.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삼강엠앤티가 3477억원 규모 해외 해양플랜트 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Floating Production Storage and Off-loading, FPSO) 선체 건조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13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원사 삼강엠앤티는 지난 9일 싱가포르의 글로벌 해운기업 BW오프쇼어와 FPSO 선체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3년 5월 15일까지다.

삼강엠앤티가 공급할 FPSO는 싱가포르 BW오프쇼어가 개발 사업자로 참여하는 호주 바로사 해양플랜트에 설치된다. 길이 359m, 폭 64m, 높이 31.5m, 중량 7만8000톤 규모다.

호주 에너지 전문기업 산토스가 개발하는 바로사 해양플랜트는 호주 북부 다윈 지역에서 북서쪽으로 300km, 수심 250m 해상에 위치한 바로사 가스전에 들어선다.

2025년 상반기에 본격 가동될 FPSO는 육상 다윈 LNG플랜트로 이송되는 일평균 8억 입방피트의 천연가스를 처리하고, 매일 약 1만1000배럴 콘덴세이트를 생산해 75만 배럴을 저장, 셔틀 탱크에 선적할 수 있다.

삼강엠앤티 관계자는 “설계, 주요 기자재 등은 선주가 제공하는 방식으로 계약을 체결했다”며 “특히 계약 통화를 원화로 설정해 환율 변동 리스크 없이 안정적으로 공사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강엠앤티는 2016년 6월 노르웨이 캐처 유전에 투입된 FPSO를 BW오프쇼어에 성공적으로 인도한 바 있다.

송무석 ‘삼강엠앤티’ 회장은 “20여 년간 해양 플랜트 시장에서 쌓아온 높은 신뢰와 기술 경쟁력의 결실로, 대규모 협력이 필요한 프로젝트인 만큼 침체에 빠진 우리나라 조선 해양 기자재 부문 기업들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유가 반등 등에 따라 유사 공사 수주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바, 설계와 기기 공급 부담을 덜어내는 데 안주하기보다 독자적으로 턴키 계약을 수행할 수 있는 공정 전반의 기술적 완성도를 획기적으로 높이는 데 지속적으로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