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옥자연, 프라이빗 튜터로 변신...이보영&김서형 두 이름만 듣고 ‘무조건 하겠다’
'마인' 옥자연, 프라이빗 튜터로 변신...이보영&김서형 두 이름만 듣고 ‘무조건 하겠다’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4.1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N 제공
사진 = tvN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최근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군 대세 배우 옥자연이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에서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찾아온다.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에서 옥자연(강자경 역)이 유수의 재벌가 자제들을 지도하는 튜터로 변신해 그동안 보여준 적 없는 색다른 연기를 예고하는 것.

극 중 옥자연이 맡은 강자경은 한지용(이현욱 분)의 아들 한하준(정현준 분)의 프라이빗 튜터로 오게 되는 인물이다. 공개된 사진 속 효원家(가)에 입성한 그녀에게선 우아한 여성스러움 속 강렬함을 품은 눈빛이 포착돼 더욱 궁금증을 일으킨다.

또한 한지용의 아내이자 효원가의 둘째 며느리 서희수(이보영 분)의 앞에 선 듯 가지런히 손을 모으고 눈을 내리깐 모습 역시 말을 경청하고 있는 것 같지만 한편으론 알 수 없는 아우라가 감돌아 긴장감을 더한다.

이렇듯 강자경(옥자연 분)이라는 존재가 불러올 균열과 그녀가 품은 비밀에 호기심이 서리고 있는 바, 이 캐릭터를 한층 돋보이게 만들 배우 옥자연에게도 관심이 모이는 상황.

옥자연은 먼저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이보영, 김서형 두 선배님의 이름만 듣고 무조건 하겠다고 했다. 고민할 게 뭐가 있었겠는가”라고 ‘마인’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마인’에는 빛나는 캐릭터들이 가득하다. 이보영 선배님이 맡으신 서희수, 김서형 선배님이 맡으신 정서현, 영광스럽게도 제가 맡게 된 강자경 그리고 다른 많은 캐릭터들이 모두 솔직하고 거침없다. 각 인물들의 색깔이 정말 뚜렷하다”며 한 눈에 반한 ‘마인’의 매력을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이야기 역시 제각기 강한 여러 라인이 서로 휘몰아치며 엮이면서 전개된다. 한 집안 안에 이토록 요동치는 인물들이 많이 존재하는 것이 참 재미있다. 이런 군상의 모습이 시사하는 바도 많을 거라 생각한다. 이입할 포인트, 읽어낼 지점이 많은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말해 벌써부터 예측불가의 스토리가 기대되고 있다.

배우 옥자연의 새로운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Mine)’은 오는 5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