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진, ‘신계숙의 맛터사이클 다이어리’ 출연
박서진, ‘신계숙의 맛터사이클 다이어리’ 출연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5.04 12:37
  • 댓글 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EBS 제공
사진 = EBS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트로트 가수 박서진이 봄날의 화양연화를 그렸다.

박서진은 지난 3일 방송된 EBS 1TV ‘신계숙의 맛터사이클 다이어리’ 시즌2의 ‘그대 지금, 화양연화 부산편’에 출연, 신계숙과 환상의 케미를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박서진은 신계숙이 자신의 노래 ‘밀어 밀어’를 열창하며 팬심 가득한 인사를 건네자 “제 노래 안 들어도 충분히 힘 넘치실 것 같다”라며 위트 있게 인사에 화답했다.

“박서진의 노래를 들으면 힘이 난다”는 신계숙은 박서진과 함께 야간 유람선에 올라 안부 토크를 이어나갔다. 신계숙의 첫 인상에 대해 “정말 푸근한 엄마 같다”고 말하는 박서진에게 신계숙은 “오토바이를 타는 엄마는 어떠냐”고 되물었다. 이에 박서진은 “그래서 더 멋있는 것 같다”며 그녀를 웃음 짓게 만들었다.

신계숙의 노래 요청에 박서진은 ‘장구의 신’으로 변신, 신곡 ‘꽃이 핍니다’를 열창하며 이내 유람선을 콘서트장으로 탈바꿈시켰다. 그는 신명나는 공연을 펼치며 화려한 추임새와 노련한 무대 매너로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공연을 마친 박서진과 신계숙은 ‘식도락의 중심’ 부평 깡통 야시장으로 향했다. 부산의 추억을 소환하는 음식 비빔당면을 먹으며 또 한번 서로를 응원하고 칭찬했다. 신계숙은 “공연 중간에 뛰는 건 일부러 뛰는 거냐”고 물었고, 박서진은 “멋있어 보이려고 일부러 뛰는 거다”며 수줍은 얼굴을 한 채 장난기 어린 입담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식사를 마친 그들은 ‘꽃이 핍니다’라 외치며 다음 만날 날을 기약했다. 마지막으로 신계숙은 박서진에 대해 “언젠가 만나고 싶었던, 나를 늘 신나게 하는 스타였다. 그의 공연을 텔레비전으로 보는 것보다 훨씬 신났다”며 소감을 전했다.

박서진은 ‘신계숙의 맛터사이클 다이어리’에서 신계숙과 호흡을 맞추는 내내 수줍지만 야무진 입담을 선보이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갑작스러운 요청에도 당황하지 않고 유람선 위를 본인만의 무대로 만드는 등 프로의 면모를 보였다.

한편, 지난 4월 15일 첫 번째 정규앨범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 겸 콘서트를 성료한 박서진은 첫 번째 정규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다. 정식 발매 일시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004 2021-05-16 23:31:35
노래와 장구 퍼포먼스... 쌓인스트레스가 풀립니다.

1004 2021-05-16 23:29:48
선상에서의 멋진공연 최고입니다
응원합니다

향삶 2021-05-11 14:15:20
맛터싸이클 다이어리라는 프로를 처음 봤습니다.
박서진을 진심으로 아껴주고 진정한 팬임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소탈하고 인생의 맛과 멋을 아는분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보이기위한 프로그램이 아닌, 진실과 ,진심을 보여주는 프로에 호감이 갔네요
박서진 역시 그 프로그램에 걸맞게 기행형식의 맛과 박서진 노래를 접목해서 함께 프로를 이끌어나가는것도 좋겠다는 생각을 적어봅니다.
박서진,신계숙 두분 참 잘 어울리는 환상의 짝궁의 팬과 가수입니다.

효줌마 2021-05-05 20:49:59
신계숙 교수님 과 맛터사이클 다이어리 잘 시청 했답니다
야경과 함께 제 고향에서 만나니 더욱더 행복한 시간 이었어요
선상 장구퍼포먼스까지 멋지십니다
부평시장 비빔당면 가끔 먹으러 가는데 너무 방가방가요
순수청년 서진가수님 항상. 응원합니다

박서진 2021-05-05 20:48:01
신계숙 교수님 과 맛터사이클 다이어리 잘 시청 했답니다
야경과 함께 제 고향에서 만나니 더욱더 행복한 시간 이었어요
선상 장구퍼포먼스까지 멋지십니다
부평시장 비빔당면 가끔 먹으러 가는데 너무 방가방가요
순수청년 서진가수님 항상. 응원합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