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당제약 공매도 나선 외국인 “번지수 제대로 짚었나”
삼천당제약 공매도 나선 외국인 “번지수 제대로 짚었나”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5.0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천당제약 홈페이지
사진=삼천당제약 홈페이지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삼천당제약이 공매도 재개 첫날 외국인의 공매도 타겟이 됐지만 글로벌 제약사로부터 먹는 코로나 백신 개발비 3000억원을 지원받기로 하는 등 호재가 있어 공매도 세력과 개미들의 싸움 결과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천당제약은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돼 이날 하룻동안 공매도 거래를 할 수 없다. 이는 전일 개장초부터 CS증권 창구를 중심으로 11만5000주 이상 순매도를 보인 외국인 매도세와 관련이 깊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 삼천당제약 공매도 수량은 9만6722주에 달했다. 최근 삼천당제약 하루 거래량이 10만~20만주대에 머물렀던 것을 감안하면 공매도 재개 첫날 외국인의 공매도 타겟이 된 것으로 보인다.

코스닥150 종목인 삼천당제약은 공매도 영향으로 약세 마감할 것처럼 보였지만 3일 종가는 전일 대비 1600원(3.09%) 반등한 5만3400원이었다. 장막판 삼천당제약이 개발하고 있는 먹는 코로나 백신 개발비용 3000억원 가량을 원료 공급사와 글로벌 제약사 등으로부터 지원받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영향이다.

또 중국의 인슐린 판매 1위 제약사와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해 경구용 제재화 플랫폼 에스패스(S-PASS) 기술을 적용한 먹는 인슐린 임상 1상을 하반기에 시작하겠다는 전인석 대표 계획도 시장에 알려졌다. 미국에서도 1000억원 임상 비용을 파트너사가 지원하고 제품 공급과 매출의 일정 부분을 가져가는 계약을 조만간 체결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천당제약이 중국, 미국 등의 회사로부터 경구용 코로나 백신과 인슐린의 임상비용을 지원받는 규모는 모두 5000억원이며 이는 삼천당제약 지난해 매출액 1668억원의 3배에 달한다.

시장에서는 삼천당제약의 먹는 인슐린이 이스라엘 경쟁사 오라메드보다 임상 단계는 늦지만 원료가격이 6분의 1 수준이고 제산제를 넣지 않아 부작용이 적은 강점이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또 경구용 코로나백신은 글로벌 컨소시엄을 구성해 오는 28일 마감되는 전염병대응혁신연합(CEPI)에 임상비용 지원을 신청할 것으로 알려져 S-PASS의 경쟁력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편으로는 시세가 크게 움직이지 않는 것이 시장에서 삼천당제약 경영진을 신뢰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함께 나오고 있다. 증권사 관계자는 “꾸준히 IR을 하면서 시장의 신뢰를 쌓아야 하는데 삼천당제약은 그렇지 못하다는 평이 많다”고 지적했다.

김섭규 소액주주연대 대표는 “먹는 코로나 백신과 인슐린으로만 5000억원 투자를 받는다는 소식은 제한된 경로를 통해서만 알릴 것이 아니라 확정내용을 공시로 밝혀야 하는 사안”이라며 “소액주주연대는 회사에 협조할 것은 협조하되 주주와 소통을 강화하고 주주 가치와 회사 가치를 제대로 회복할 수 있는 감사 선임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