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영상] ‘혼자사는 사람들’ 홍성은 감독, “제대로 된 작별인사가 필요한 때”
[톱영상] ‘혼자사는 사람들’ 홍성은 감독, “제대로 된 작별인사가 필요한 때”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5.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배우 공승연, 정다은, 서현우와 홍성은 감독이 참석했다.

홍성은 감독은 영화 기획배경에 대해 “우연히 고독사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봤는데 왜 슬프지 라는 생각을 했다. 혼자 사는 삶이 완벽하다고 생각했는데 쉽게 무너질 수 있다고 여겨졌다. 혼자 인 게 불안하고 공감받고 싶었던 게 아닌가 싶어 이런 고민을 영화로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영화의 중심 축을 이끌어간 배우 공승연은 극 중 콜센터 상담원 역할로 등장한다. 대사보다는 순간순간의 표정으로 자연스럽게 스토리를 이어나갔다.

공승연은 진아역을 맡으면서 “사람들과 관계를 단절하는 게 공감을 하면서도 안됐기도 했다. 진아를 연기하는게 어려웠다. 연기하면서 힘든 점은 감독님이 표정 없는 하이톤을 원하셨는데 그게 힘들었다. 표정도 없고 말도 없어서 조금씩 돌을 던지면서 무너지는 일상을 그리는 섬세한 연기가 필요했다. 감독님이 옆에서도 도와주시고 현장 편집본을 많이 보면서 흐름을 파악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우리가 한번쯤 접해본 상담사의 일상적인 목소리 재현이 완벽했던 공승연은 “주변사람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유튜브를 통해 많이 경험하고 연습했다. 콜센터 견학을 하고 싶었는데 개인정보 때문에 여의치 않아 아쉬웠다”며 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공승연은 '혼자 사는 사람들'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배우상을 받았다. 이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그는 "인터뷰를 하면서 '몇 년 차 배우'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내가 과연 그 연차에 맞는 배우인지 생각하게 됐다. 연기로 시상식에 가거나 상을 받은 적이 없었다. 고민을 하던 중에 받은 상이다.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눈물을 많이 흘렸고 상을 받은 건 감독님 덕분이다"며 공을 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