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주인님' 이민기, “함께해 주신 모든 분에게 사랑과 행복이 찾아왔으면”
'오! 주인님' 이민기, “함께해 주신 모든 분에게 사랑과 행복이 찾아왔으면”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5.1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제공
사진 = MBC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배우 이민기가 ‘오! 주인님’의 마지막 페이지를 아름답게 장식했다.

이민기는 지난 13일(어제) 대단원의 막을 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극본 조진국/연출 오다영)에서 스윗한 매력을 가감 없이 발휘해 사랑할 수밖에 없는 한비수 캐릭터를 완성했다. 달콤한 목소리로 털어놓는 ‘돌직구’ 고백으로 가슴을 설레게 하다가도, 소년 같은 면모를 뽐내며 귀여운 질투심을 폭발시켜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이민기는 행복과 기쁨, 슬픔과 불안함이 공존하는 한비수의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해 몰입감을 높였다. 시한부 인생을 살아야 하는 안타까운 운명에 처절하게 울부짖는 그의 모습은 탄성을 자아내기도. 이민기는 때때로 흔들리는 눈으로 한비수의 불안한 내면을 드러냈지만, 따뜻한 미소와 깊은 눈빛으로 오주인(나나 분)을 향한 마음을 표현하며 마지막까지 사랑스러운 케미스트리를 이끌었다.

‘오! 주인님’ 최종회에서 이민기는 아름답고 절절한 한비수의 끝사랑을 그려내 뭉클함을 안겼다. 극 중 죽음을 코앞에 둔 한비수(이민기 분)는 주위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오주인과 데이트하는가 하면, 환한 미소를 띤 채 소소한 일상을 즐기며 달콤한 추억을 쌓았다. 뿐만 아니라 그는 오주인과 다정하게 눈을 맞추며 “마지막보다 중요한 건 지금 이 순간이니까”라고 고백해 설렘 지수를 높이기도. 마음을 녹이는 이민기의 부드러운 목소리에는 애틋한 진심이 담겨 있어 안방극장을 빠져들 수밖에 없게 했다.

방송 말미 한비수는 오주인과 침대에 마주하고 누워 죽음의 순간을 준비하기 시작, 그녀를 어루만지는 한비수의 조심스러운 손길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더욱 아프게 했다. 이윽고 “고마워. 내 인생의 주인님이 돼 줘서”라고 진심을 전한 그는 오주인에게 입을 맞춘 뒤 결국 이 세상에서 사라지게 되었다. 한비수의 애처로운 심정을 담아낸 이민기의 떨리는 음성과 촉촉한 눈망울은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절로 붉혔다.

긴 여운을 남기며 오랫동안 잊히지 않을 한비수 캐릭터를 완성한 이민기는 “한비수로 지내온 여러 계절이 생각난다. 그 계절 속에서 많은 분과 함께했던 소중한 기억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이 될 것 같다. 함께했던 시청자분들께도 이 드라마가 조금이라도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모든 배우님과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리고, 끝까지 함께해 주신 시청자분들에게도 많은 사랑과 행복이 찾아왔으면 좋겠다”며 애정이 가득 담긴 메시지를 덧붙였다.

이민기는 ‘로코’의 정석답게 남심과 여심을 모두 사로잡는 한계 없는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했다. ‘희로애락’을 넘나들며 깊은 연기 내공을 선보인 이민기의 향후 행보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